현대오일뱅크, 현대대죽산단에 석유화학공장 건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오일뱅크, 현대대죽산단에 석유화학공장 건립

현대오일뱅크는 충청남도와 협력해 현대대죽1산업단지 67만2528㎡(20만평) 부지에 2조7000억원을 투입, 정유 부산물 기반 석유 화학공장을 신설한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오일뱅크는 공장 신설과 함께 현대대죽2산업단지 82만6976㎡(약 25만평)에 1900억원을 들여 공유수면을 추가 매립해 신규산업단지도 추가 조성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에틸렌·프로필렌·폴리머 생산(HPC)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2021년까지 설비투자를 마칠 계획이다. 연간 폴리에틸렌 75만톤, 폴리프로필렌 40만톤 생산이 목표다.

신규 조성할 산업단지는 에틸렌·프로필렌 유도체, 고부가 윤활기유, 수소 생산 등 미래 에너지산업 선도에 활용한다.

충청남도는 현대오일뱅크 공장 신설로 매년 1조5000억원 생산효과와 2400억원 규모 부가가치 효과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생산 증가에 따라 1000명의 고용 효과도 전망된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