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매중단된 옵티머스펀드 판매사들, 운용사 고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주 펀드 환매가 중단된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펀드 판매사들이 운용사 관계자들을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판매사들은 운용사가 펀드 자산을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펀드 계좌 가압류를 신청했다. 또 영업점 직원을 불러 상황을 공유하는 등 사태 대응에 나섰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옵티머스크리에이터 펀드 판매 증권사들은 이날 옵티머스자산운용 임직원 등을 사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54개가 순차적으로 설정된 이 펀드는 편입 자산의 95% 이상을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삼는다고 소개해 투자자를 모은 전문사모펀드다.

운용사는 이들 펀드 명세서에 '○○공사 매출채권' 등 운용 취지에 맞는 상품을 편입한 것처럼 채권명을 기입해왔다. 실제로는 비상장사가 발행한 사모사채 등 공공기관 매출채권과는 무관한 사채를 주요 자산으로 편입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판매사들은 관련 자산 회수를 위해 이날 크리에이터 펀드 관련 수탁은행의 계좌 자산의 가압류도 함께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 업계에선 유사한 상품 구조를 고려할 때 만기가 남은 후속 펀드들도 줄줄이 환매가 중단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봤다. 해당 상품은 폐쇄형으로 판매돼 만기 도래 전에 중도 환매가 불가하다.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은 이날 오후 영업점 판매담당 직원들을 불러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한 대응 상황을 공유했다.

판매사 한 관계자는 “현 단계에선 사태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며 “고객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모두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체투자 전문운용사인 옵티머스운용은 지난 17일 옵티머스크리에이터 25·26호 펀드 만기를 하루 앞두고 이 펀드의 만기 연장을 판매사에 요청했다. 이 두 펀드의 환매 중단 규모는 380억원대다.

환매가 중단됐거나 만기가 남은 펀드 규모는 NH투자증권 판매분 4407억원, 한국투자증권 판매분 287억원 등이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