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LG화학, 배터리 분야 협력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명환 LG화학 전지사업본부 CPO 겸 배터리 연구소장(왼쪽)과 김중훈 고려대 공과대학 학장이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고려대 제공
<김명환 LG화학 전지사업본부 CPO 겸 배터리 연구소장(왼쪽)과 김중훈 고려대 공과대학 학장이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고려대 제공>

고려대가 LG화학과 함께 배터리 분야 미래기술개발과 인재 양성을 위해 협력한다.

고려대는 23일 고려대 수당삼양패컬티하우스에서 LG화학과 배터리 분야 산학협력 협약식을 개최했다.

양 기관은 △차세대 배터리 소재 연구 △빅데이터·인공지능(AI) 교육 △스마트팩토리 구축 세 가지 분야에서 협력한다.

차세대 배터리 소재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고려대-LG화학 차세대 배터리 소재 센터를 고려대에 설치하고, 협력 연구사업을 진행한다.

양극재 및 음극재 소재 개발은 물론 배터리 소재의 장(長)수명화를 위한 기술 개발 연구도 병행하며 지속적으로 연구협력 분야를 확대한다.

빅데이터·AI 교육에도 나선다. LG화학은 연구개발(R&D) 및 생산기술 인원 중 32명을 선발한다. 고려대는 선발된 인원에 대해 'DX(Digital Transformation) 전문가 양성과정'을 운영한다.

해당 인원은 배터리 공정 시 발생하는 원천 데이터로부터 해결이 필요한 문제를 정의하고 적절한 데이터 분석방법론을 적용하는 법을 익혀 향후 배터리 사업 내 분야별 컨설턴트 역할을 수행한다.

양 기관은 LG화학이 세계에 구축할 공장의 설계 및 운용에 적용될 스마트팩토리 혁신기술 적용을 위해 협력한다. 고려대는 최근 스마트팩토리 구축 지원을 위해 국내 최고 전문가를 영입하고 국내외 유명 업체들과 국제적인 플랫폼 협업 네트워크를 구성했다.

행사에는 김중훈 고려대 공과대학장, LG화학 전지사업본부 최고 개인 정보 책임자(CPO) 겸 배터리 연구소장 김명환 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중훈 학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핵심으로 기존의 교육, 연구, 기술개발 패러다임을 뛰어넘어 기업과 학교가 새로운 방법으로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려대의 차세대 배터리 소재, 인공지능, 스마트팩토리 관련 핵심 역량이 LG화학의 첨단 소재 생산기술과 결합하여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명환 사장은 “기존 내부 역량 확보뿐만 아니라 고려대와의 산학협력 등 오픈 이노베이션도 확대하여 제조 역량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