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즘]경기도 공공 배달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가 추진하는 공공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시범사업에 참여할 컨소시엄 모집이 마무리됐다. 사업성이 낮아 지원율이 미미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주요 기업들이 도전장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가 앱을 개발하게 된 동기는 배달 플랫폼 스타트업 배달의민족이 수수료 부과 방식을 바꾼 데서 시작했다. 배달의민족이 정액제에서 정률제로 바꾸자 이재명 지사가 “독과점의 횡포”라고 비판하면서 공공앱 개발에 들어갔다. 배달의민족은 여론 악화로 변경안을 철회했다.

배달앱 컨소시엄 기업들은 이번 사업으로 큰돈을 벌기보다는 다양한 신사업에 진출할 미래 투자의 기회로 삼고 있다. 앞으로 이어질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사업에도 뛰어들 태세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이 지사는 기존 플랫폼보다 훨씬 유리하다고 자신한다. 경기도 내 31개 시·군에서 사용하는 지역화폐망을 이용한다는 구상이다. 이 지사는 “규모의 경제가 되면 디지털경제 특성상 비용은 줄어들고 매출이 바로 수익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경기도는 전북 군산시에서 개발한 '배달의명수' 기술 및 상표를 무상으로 사용할 것에 합의했다. 배달의명수는 가입비, 수수료, 광고료가 없는 '3무' 조건으로 이용할 수 있다. 출시 1개월여 만에 시민(성인 기준) 절반가량이 가입했다. 그러나 수익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운영비로 2억여원이 군산시 예산으로 충당된다.

이 지사가 밝힌 경기도 공공 배달앱은 수수료가 3%, 카드 등 외부 결제 수수료가 2.5% 수준이다. 운영사업자에게 이윤을 쥐어 줘야 하기 때문이다. 운영비도 따로 들어갈 것이다. 이 지사가 야심 차게 준비한 공공 배달앱이 국내 배달 시장 98%를 점유한 민간 플랫폼과의 경쟁에서 어떤 성적을 거둘지 궁금하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