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2분기 영업적자 불가피…타개책 마련 총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마트
<이마트>

대형마트 업계가 2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고 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배제되면서 당초 예상보다 영업손실 규모가 커졌다. 각 업체는 고정비 절감을 위한 긴축경영에 돌입하는 등 자구책 마련에 총력을 쏟고 있다.

28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마트는 올해 2분기 영업손실 243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마트 역시 적자규모가 400억원을 웃돈 것으로 추산된다. 지난해 2분기 나란히 적자를 기록했던 양사는 올해에도 흑자 전환에 실패했다.

확진자 방문으로 인한 휴점과 소비 부진이 이어지면서 매출이 부진했다. 이마트는 4월 할인점 기존점 매출이 4.4% 늘며 코로나 부진에서 벗어나는 듯 했지만 5월 들어 다시 4.7% 역신장하면서 회복세가 꺾였다.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제외되면서 직접적 타격을 받았다.

대형마트는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5월 13일부터 31일까지 매출이 10% 이상 감소했다. 소고기·과일·채소 등 주력 품목 수요를 식자재마트와 편의점 등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경쟁업태에 빼앗긴 것이 뼈아팠다.

오프라인 매장 구조조정에 따른 일회성 비용도 2분기 실적에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국신용평가는 최근 롯데쇼핑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AA 안정적'에서 'AA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롯데마트를 비롯해 롯데백화점·슈퍼 등 주력 사업부문에서 실적 저하가 지속됐다고 판단했다.


각 업체는 자구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고정비를 절감하기 위한 무급 휴직과 급여 삭감 등 강도 높은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롯데쇼핑 임원들이 2분기 급여의 20% 가량을 반납한 데 이어 롯데마트는 창사 이래 첫 무급 휴직에 돌입했다. 부실 매장을 중심으로 13개점 추가 폐점도 예정돼 있다.

홈플러스도 2019년 회계연도(2019년 3월~2020년 2월) 순손실액이 5000억원을 넘어서며 경영 상황이 악화되자 임원진들이 급여를 20% 반납하기로 했다. 이마트도 전문점 구조조정을 서두르는 동시에 할인점 리뉴얼을 통해 본업 경쟁력 강화에 매진하는 모습이다.

고객의 발길을 되돌리기 위한 마케팅도 적극 전개했다. 각 대형마트는 재난지원금 여파로 매출이 급격히 떨어진 이달 초부터 주말 내내 초특가 행사를 펼쳤다. 덕분에 일시적 매출 반등에는 성공했지만 마진을 포기한 출혈 경쟁에 수익성 악화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 패턴 변화로 하락세에 접어든 상황에서 코로나19 타격까지 장기화되면서 대형마트들이 생존 위기를 겪고 있다”면서 “종합부동산세 등 고정비 부담이 커지는 2분기에는 적자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