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혁신연구원 출범...경영기술지도사회 부설 중소기업 연구기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경영기술지도사회는 29일 중소기업혁신연구원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혁신연구원은 내년 4월부터 경영기술지도사회가 법정단체로 전환됨에 따라 중소기업 정책 연구 개발을 위해 출범한다. 연구원장은 한경석 숭실대 교수가 맡는다. 부원장 5명, 연구원 5명 및 지원인력 등 중소기업 정책의 연구 개발 및 컨설팅 산업의 전문가들로 구성된다.

연구원에서는 △컨설팅 산업 및 지식기반서비스 산업에 대한 연구 개발 및 정책 과제 추진 △중소기업 관련 법·제도 개선 △중소벤처기업부 및 유관기관 등의 정부지원 사업 추진 △중소기업·소상공인 컨설팅서비스 플랫폼 구축 △국내외 컨설팅 사례 연구 및 컨설팅 툴 개발 등을 주요 과제로 추진한다. 한 원장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지속 성장을 위한 정부 및 유관기관의 정책 연구, 사업 모델 및 사업 네트워크 구축 등을 중점 사업부문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한다.

한국경영기술지도사회는 1986년 설립하여 1만6000명의 국가자격사인 경영지도사·기술지도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국에 19개 지회를 설치하고 있다.

중소기업혁신연구원 출범...경영기술지도사회 부설 중소기업 연구기관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