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대한항공 기내 소독 작업 동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29일 서울 강서구 본사 격납고에서 진행된 기내 소독 작업에 동참해 일을 하고 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29일 서울 강서구 본사 격납고에서 진행된 기내 소독 작업에 동참해 일을 하고 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대한항공 임직원이 안전한 기내 환경 조성을 위한 소독 작업에 동참했다.

대한항공은 29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임직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내 소독 작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은 기내 소독 안전 지침과 소독 방법을 교육받은 후 손걸레와 살균제를 이용해 기내 좌석과 팔걸이, 안전벨트, 식사 테이블은 물론 창문과 화장실 등을 소독했다.

이들이 소독한 항공기는 전날 제주발 김포행 비행을 마친 에어버스 A330 기종으로 국내선과 국제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은 고객 건강과 안전한 비행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면서 “고객이 더 안심하고 탑승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모든 항공기에 철저한 기내소독으로 안전한 기내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

국내선은 주 1회 이상 소독을 실시한다.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기와 인천에서 미주로 출발하는 항공기에 대해서는 별도의 소독 작업을 추가로 실시하고 있다.

대한항공 여객기 탑승객과 직원은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탑승 전 발열체크도 이뤄진다.

감염병 의심 증세를 보이는 승객 탑승이 확인되면 항공기를 격리시켜 해당 승객이 이용한 좌석뿐 아니라 기내 전체를 소독한다.

대한항공이 사용하는 살균소독제(MD-125)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살균에 효과가 있다. 국내 식약처와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허가한 제품이다.

대한항공 모든 여객기는 헤파(HEPA) 필터를 통해 가열 멸균된 청정한 공기를 기내에 공급한다. 환기는 2~3분 주기로 이뤄진다. 객실 내 공기의 흐름은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수직 방향으로 앞뒤 좌석 간 코로나 확산을 예방한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