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본 수출규제 1년…“'한국경제 직격탄 전망' 틀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로 글로벌 시장 재편
'소부장 강국' '첨단산업 세계공장' 위해 범국가적 역량 총동원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1년을 앞둔 29일 “일본의 일방적 조치가 한국경제에 직격탄이 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맞지 않았다”고 밝혔다. 위기를 정면 돌파하며 전화위복의 계기로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라는 위기 속에서도 '소재부품장비산업 강국'과 '첨단산업 세계공장'을 목표로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정부 전략과 계획을 국민에게 보고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일본의 수출규제 속에서도) 소재부품장비산업 국산화를 앞당기고 공급처를 다변화하는 등 핵심품목의 안정적 공급체계를 구축하는 성과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로 가는 길을 열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간 우리는 기습적인 일본의 조치에 흔들리지 않고 정면 돌파하면서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우리나라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소재를 겨냥한 일본의 일방적 조치가 한국경제에 직격탄이 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맞지 않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단 한 건의 생산차질도 일어나지 않았고,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국산화를 앞당기고 공급처를 다변화하는 등 핵심품목의 안정적 공급체계를 구축하는 성과를 만들어냈다”고 설명했다.

위기극복의 결정적 원동력은 민관의 협업에서 있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민과 관이 혼연일체가 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사이에 힘을 모아 협력한 것이 위기극복의 결정적 원동력”이라며 “우리가 목표를 세우고 역량을 결집하면, 의존형 경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된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라고 했다.

다만 “지난 1년의 성과에 머물 형편이 못 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 구조 재편을 우려했다. 코로나19 펜대믹(전 세계적 대유행)으로 보호무역주의와 자국이기주의가 강화되는 한편 국제분업 체계가 균열되고 글로벌 공급망이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의 수출규제와는 비교할 수 없는 대단히 심각한 위협이라고 바라봤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위기에 수세적으로 대응하는 수준을 넘어서야 한다. 보다 공세적으로 전환해 글로벌 공급망 위기를 우리의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소재부품 강국'과 '첨단산업 세계공장'이 되겠다는 목표를 분명히 하고, 민관이 다시 한 번 혼연일체가 돼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내수 활성화를 위한 노력도 병행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난 26일부터 시작된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좋은 계기가 되길 기대했다. 소비회복과 경제활력에 기여하며 기업과 소상공인을 살리고, 국민의 물품 구입비를 할인하는 '1석3조'의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주는 위축된 소비와 관광을 되살리는 데 집중하는 주간”이라며 “코로나 상황이 걱정되지만 방역과 소비촉진이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야만 한다.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소비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휴가철을 맞아 국내 관광 활성화도 기대했다. 관광업계의 숨통을 틔우는 한편, 코로나19에 지친 국민에게도 휴식과 재충전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특별여행 주간을 적극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선 “충분히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는 범위 안에 있다”고 했다.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선 무엇보다 국회의 뒷받침이 절실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한 국민의 경제적 고통을 국회가 더는 외면하지 않으리라 믿는다. 3차 추경을 간절히 기다리는 국민과 기업의 절실한 요구에 국회가 응답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