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산업진흥원-LG전자, '산업용 자율주행로봇 안전성 강화'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종운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인증평가사업단장(오른쪽)과 이승기 LG전자 생산기술원 선행생산기술연구소장
<우종운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인증평가사업단장(오른쪽)과 이승기 LG전자 생산기술원 선행생산기술연구소장>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은 지난 29일 대구 사옥에서 LG전자와 산업용 자율주행로봇 안전성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 측은 이번 협약에 따라 모바일 매니퓰레이터(Mobile Manipulator) 관련 △안전성 확보를 위한 기술 개발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환경 구축 △안전성 평가방법 개발 등을 위해 협력한다.

모바일 매니퓰레이터는 협동 로봇 등 기존 제조업용 로봇에 모바일 플랫폼을 결합한 형태다. 스마트공장, 자동화 공정 등에서 각광 받고 있다. 최근 제조업·서비스 분야에서 언택트(비대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요소들을 갖추고 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로봇 시스템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우종운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인증평가사업단장은 “LG전자와 안전성 확보를 위한 기술 협력으로 산업 현장에 보다 안전한 제품을 보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