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산업 잡아라”…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 공모 후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드론산업 잡아라”…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 공모 후끈

국토교통부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에 지방자치단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자체들은 드론이 미래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만큼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을 통해 관련 서비스 산업 모델을 발굴하고 기업을 육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원동력으로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국토부는 지난 5월부터 시행된 '드론 활용의 촉진 및 기반조성에 관한 법률(드론법)'에 따라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 공모를 30일까지 진행했다. 이 구역에서는 드론택시, 배송 등 드론활용 서비스 산업 실용·상용화를 위해 1년간 테스트할 수 있다.

대전, 세종, 울산, 강원(영월, 원주), 전남(고흥) 등 여러 지자체가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 공모에 참여 의사를 밝히며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공문 접수 이후 서류, 현장실사, 평가위원회 등을 거쳐 올해 말까지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을 마칠 계획이다.

평가는 국토부장관을 위원장으로 관련부처 차관과 민간위원으로 구성된 드론산업협의체를 통해 이뤄진다. 다만 국방부와 협의를 통해 비행이 불가능한 지역을 제외하고 지자체 계획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정 규모를 정해놓지 않기로 했다.

지자체들은 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드론특별자유화구역에서 진행할 드론활용 서비스 모델을 제시한다.

드론특별자유화구역이 규제자유특구, 규제샌드박스처럼 직접적인 예산지원이 이뤄지는 것은 아니지만 드론산업 육성의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정 이후 과기정통부, 산업부 등 부처 공모사업과 연계할 수 있고 관련 기업 유치도 유리하다.

지자체 한 관계자는 “드론 기술은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생활 속에 밀접해 있어 미래에 가장 유망한 사업으로 꼽힌다”면서 “기업과 테스트를 통해 상용화를 이뤄 관련 산업을 집중 육성할 수 있는 기반이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관심이 높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