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35개 기업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1만명 고용효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나주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전력공사 본사. 나주=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나주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전력공사 본사. 나주=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한국전력은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나주시와 협업해 올해 상반기 에너지 인공지능(AI) 분야 기업 35곳과 '에너지밸리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협약에는 인코어드피앤피, 수소연료전지 부품제조 비에스산업개발 등 기업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체결로 3640억원 투자와 함께 537개 일자리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한전과 지자체가 에너지밸리에 투자유치를 끌어낸 기업 수는 누적 465개사, 투자금액은 2조361억원, 고용효과는 1만628명으로 늘었다. 올해 500개 기업유치 목표 대비 93%를 달성했다.

한전은 투자협약 이후 지자체와 이전 공공기관 간 협업 강화로 우선구매, 해외시장 진출지원을 확대한다. 한국폴리텍대학교 광주캠퍼스, 광주인력개발원과 에너지밸리 인력양성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기업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해 에너지밸리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우수인력을 공급한다.

한전은 향후 그린뉴딜 등 정부 정책과 연계한 에너지신산업 선도기업을 중점 유치한다. 올해 말까지 500개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