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마이크로바이옴-뇌신경질환 융합연구센터,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에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정윤 충남대학교 교수
<김정윤 충남대학교 교수>

충남대학교(총장 이진숙)는 마이크로바이옴-뇌신경질환 융합연구센터가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 사업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융합연구센터는 올해 13억7500만원을 포함해 7년 동안 100억27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융합연구센터는 우울증, 자폐증과 같은 주요 스트레스성 뇌신경질환과 장 마이크로바이옴의 상관관계를 규명하는 연구를 진행한다.

규명된 장 마이크로바이옴이 우울증, 자폐증에 미치는 영향을 개체, 세포, 분사 수준으로 연구하고, 이를 통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소재 원천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우울증 등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도 개발할 방침이다.

사업 총책임자인 김정윤 교수는 “파편화된 사회구조로 인해 점차 만성화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주요 신경정신질환의 상시적 관리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우울증, 자폐증 관련 진단 및 증상 개선 기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