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연관 中企기술혁신 싱크탱크 '중소기업 혁신 네트워크 포럼'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 학 연 관이 모여 중소기업 혁신을 논의하는 제1회 중소기업 혁신 네트워크 포럼 이 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됐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이병헌 중소기업연구원장,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이정동 대통령비서실 경제과학특보, 신성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재홍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장,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박희재 한국기술보호협회장, 김재현 살린 대표, 박종흥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중소기업사업화 본부장,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 조황희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원장, 김상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장,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 조흥래 이노비즈협회장, 김광현 창업진흥원장, 이영민 한국벤처투자 대표, 이정원 STEPI 선임연구위원, 강진아 서울대 교수, 김현준 뷰노 대표.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산 학 연 관이 모여 중소기업 혁신을 논의하는 제1회 중소기업 혁신 네트워크 포럼 이 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됐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이병헌 중소기업연구원장,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이정동 대통령비서실 경제과학특보, 신성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재홍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장,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박희재 한국기술보호협회장, 김재현 살린 대표, 박종흥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중소기업사업화 본부장,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 조황희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원장, 김상선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장,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 조흥래 이노비즈협회장, 김광현 창업진흥원장, 이영민 한국벤처투자 대표, 이정원 STEPI 선임연구위원, 강진아 서울대 교수, 김현준 뷰노 대표.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산·학·연·관 최고 전문가들이 중소기업 기술 혁신을 위해 뭉쳤다.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등으로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중소기업 기술 혁신 정책 싱크탱크다.

각계의 기술 혁신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비대면·플랫폼 시대 중소기업 대응 전략을 도출한다. 비대면 제품·서비스 분야에서의 혁신과 스타트업의 글로벌화 전략 등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중소기업 기술 혁신을 위한 다양한 정책 제언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본지 6월 10일자 2면 참조>

중소벤처기업부는 2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1회 중소기업 혁신 네트워크 포럼(브릿지포 SMEs)' 출범식을 갖고 '스마트 대한민국 실현'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포럼은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신상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이 공동의장을 맡아 산·학·연·협회·정부 등으로부터 발굴한 다양한 의제를 논의한다. 중기부가 추진하는 기술 혁신 정책에 대한 검증과 보완, 개선 사항 제시 등 자문 역할도 수행한다.

운영위원회는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하 기정원)을 중심으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중소기업연구원, 한국벤처투자, 창업진흥원, 과학기술기획평가원, 생산기술연구원,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벤처기업협회, 이노비즈협회 등 중소기업 기술 혁신 분야 유관기관장과 관련 기관장으로 꾸려진다.

운영위원회 아래 △미래유망기술 △기업생태계 △사회 현안 이슈 △글로벌화 등 분야별 분과위원회를 둬 개별 분야에 대한 의제와 대응 전략을 논의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분과위원회는 산·학·연 소속 중소기업 혁신 전문가 15명 안팎으로 구성된다.

포럼은 앞으로 격월 단위로 분과별 논의 주제를 선정해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분과별 논의 결과는 연 2~3회 단위로 전체 포럼을 열어 종합 토론을 거쳐 정책 수립에 활용된다.

이재홍 기정원장은 “창업부터 성장까지 중소기업 성장 단계 관점에서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서는 이정동 대통령 비서실 경제과학특별보좌관이 직접 나서 혁신 구매자로서의 정부 역할을 강조했다. 이 특보는 우선 정부가 기업 제품과 기술을 구매하는 조달 시스템의 혁신을 강조했다. 중소기업이 시장과 혁신을 지향할 수 있도록 정부의 혁신 정책과 R&D 지원 방식을 일대 전환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산학연관 中企기술혁신 싱크탱크 '중소기업 혁신 네트워크 포럼' 출범

스타트업도 직접 중소기업의 기술 혁신을 위한 정부 역할을 강조했다. 김현준 뷰노 대표는 “혁신 서비스의 글로벌화 핵심은 결국 국내 시장에서의 성공”이라면서 “특히 규제 산업에서는 기업이 혼자 혁신하고 글로벌화가 어려운 만큼 도움을 줄 수 있는 정부 등과 함께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실제로 뷰노는 최근 소니 자회사인 M3와 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의 일본 내 판권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 뷰노의 코로나19 진단 서비스는 현재 전 세계 약 50개국에서 이용하고 있다. 김 대표는 “M3와 협력이 좋은 플랫폼에 협력하는 것이라면 뷰노가 선보인 서비스는 독자 플랫폼으로 발전을 이루고 있는 단계”라면서 “대한민국 의료기기가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지금 기술력의 자신감을 토대로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앞으로 비대면 분야를 어떻게 집중 육성하고 글로벌화할 것인지가 대한민국의 가장 큰 과제 가운데 하나”라면서 “전문가와 함께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정책을 제안하면 중기부가 이를 실현하는 부처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