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티구안, 韓 누적 판매 '5만대'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폭스바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구안이 수입 SUV 모델 최초로 누적 판매 5만대를 넘어섰다.

폭스바겐 티구안.
<폭스바겐 티구안.>

3일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2008년 7월 국내에 첫선을 보인 티구안은 지난달 1200대 이상 판매되며 12년 만에 누적 판매 5만대를 돌파했다. 수입 SUV 가운데 누적 판매가 5만대를 넘어선 모델은 티구안이 유일하다.

티구안은 출시 이후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월간 베스트셀링 모델 1위를 21차례 올랐다. 2014년과 2015년 2년 연속으로 연간 베스트셀링 모델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폭스바겐은 티구안이 수입 SUV 강자를 차지한 배경으로 우수한 상품성과 고객 추천으로 인한 구전효과를 꼽았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티구안은 구매 이후 운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을 고려한 총소유비용(TCO) 측면에서 탁월한 경쟁력을 갖춘 모델로 오너들의 만족감이 높다”면서 “국내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파악해 라인업을 확장한 것도 인기 비결이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