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대출만기 조치 재연장 여부 9월전에 결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기업 대출만기 조치 재연장 여부 9월전에 결정

정부가 소기업대출 만기연장 조치 연장 여부는 9월 이전에 결정하기로 했다. 최근 가격 상승세가 감지되는 소고기·돼지고기 가격도 예의주시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제5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만기연장 조치 연장에 대해서는 금융권 협의를 거쳐 운영기간 종료 전에 선제적으로 검토하고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권은 9월 말까지 중소기업대출에 대한 만기연장과 이자유예 조치를 취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현재까지 연장된 대출 규모가 56조8000억원에 달한다.

김 차관의 이날 발언은 만기 연장 운영 기간이 종료되는 9월 말 이전에 만기연장 조치를 연장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의미다.

김 차관은 “소고기·돼지고기 등 육류 가격을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로 가정 내 농축산물 수요가 증가하면서 소고기·돼지가격이 오르는 현상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통계청의 6월 소비자물가를 보면 돼지고기 가격이 1년 전보다 16.4%, 국산 쇠고기(한우) 가격이 10.5% 올랐다. 재난지원금 효과에 외식 자제 분위기 등이 두루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

김 차관은 노인, 장애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이 참여하는 복지 분야 직접일자리 운영 계획도 밝혔다.

복지 분야 직접 일자리는 올해 85만1000명을 채용할 계획이나 지난 5월 기준으로 75만2000명(88.4%)이 참여 중이다.

공공시설 휴관조치 등으로 제대로 가동되지 못하는 일자리가 있어 나타나는 현상이다.

정부는 업무방식을 비대면 위주로 전환하는 등 방식으로 직접일자리 사업들을 빠르게 정상화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