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망경]출사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달 24일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기자실에서 차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직에 입후보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달 24일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기자실에서 차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직에 입후보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직에 출마했다. 유 본부장은 “수십년 동안 쌓아 온 통상 경험, 지식, 네트워크를 WTO 개혁과 복원을 위해 활용하고자 한다”며 출사표를 내밀었다. 유 본부장 특유의 명확한 어조에 더해 비장감마저 묻어났다. 유 본부장은 1992년 총무처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1995년 통상산업부로 옮긴 후 통상 분야에서만 일해 온 통상 전문 관료다. 통상산업부 첫 여성 사무관에 이어 산업부 첫 여성 국장 및 1급, 첫 차관급 공무원 등 '여성 1호'로서 굵직한 경력을 남겼다. 이 때문에 '한국의 칼라 힐스'로 불리기도 한다. 힐스는 지난 1990년대 초반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등 통상 협상을 주도한 여성 관료다.

그러나 수많은 '여성 1호'라는 수식어는 유 본부장의 업무 성과를 가린다. 현재 산업부 내에서 유 본부장만큼 관록 있는 통상 관료는 찾아보기 어렵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유 본부장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한·싱가포르 FTA, 한·아세안 FTA 등 협상을 현장에서 경험했다. 통상교섭실장 시절에는 김현종 당시 통상교섭본부장과 함께 한·미 FTA 재협상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통상교섭본부장으로서 일본의 대 한국 수출 규제에도 효과 높게 대응했다. 성별을 떼어 놓고 보더라도 통상 관료로서 이 같은 경험과 업적을 쌓기는 쉽지 않다.

유 본부장이 경험과 관록을 바탕으로 WTO 사무총장에 선출되길 바란다. 우리나라는 유엔을 비롯해 세계은행, 세계보건기구(WHO), 국제해사기구(IMO) 등 주요 국제기구 수장을 배출했지만 유독 WTO와는 인연이 닿지 않았다. 세 번째 고배는 들이키지 않아야 한다. 이를 위해 '통상 국가대표'로 나서는 유 본부장 본인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정부는 물론 전 국민의 응원이 함께해야 한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