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7월 국회서 종부세법 등 후속법안 처리…임시회 요구서 제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미래통합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하며 7월 임시국회 일정논의를 함께 처리하자고 주문했다. 최근 부동산시장 과열을 두고는 7월 임시국회에서 종부세법 등 후속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오늘 7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한다”며 “통합당과 7월 임시국회 일정 논의를 위한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통합당이 다음주 초 복귀한다. 더는 미루지 않기를 바란다”며 “국민 위해서 일하는게 정당의 존재 이유이고 국회의원의 본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7월 국회는 여야가 국민을 위해 일하고, 국민을 위해 성과내길 기대한다”며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다. 7월 국회에서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통합당 불참 속에 3차 추경안 심사가 이뤄진 것을 두고 “재정투입 속도가 생명”이라며 “통합당이 참여하지 않는 것은 매우 아쉽지만, 정쟁보다 민생과 경제 회복이 우선이다. 3차 추경은 오늘 반드시 국회를 통과해야 하는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부동산 시장의 과열에 대해서 투기를 억제하고 보완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투기 불길이 완전히 꺼질 때까지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 지난해 12.16, 6.17 후속입법을 서두르겠다”며 “종부세법 등 후속 입법 7월 임시국회에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보다 강력한 투기대책과 함께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한 과감한 공급대책을 정부에 요청한다”며 “부동산불패 맹신, 정부 정책의 불신을 이겨내고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이뤄내기 위해 단호하고 강력한 정책으로 주택시장을 투기꾼의 손에서 실수요자에게 넘겨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동산시장 과열에) 여러 이유가 있지만 실물경기 역성장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시장 과열은 민생경제 왜곡시키는 비정상적 경제현상으로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의 주택정책 원칙은 확고하다. 실수요자를 두텁게 보호하되 투기수요를 강력 억제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책의 강도가 부족하거나 제도의 허점이 있다면 더욱 채우고 보완하겠다. 생애최초자, 전월세 거주자 등 실소유자 대상으로한 공급물량 확대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바란다”며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위해 정부 과감한 발상의 전환과 대담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