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원신소재, 충주에 1500억원 투자..전해질 생산시설 확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원신소재, 충주에 1500억원 투자..전해질 생산시설 확충

중원신소재(대표 이동호)는 충주기업도시에 1500억원을 투자, 전해질 생산시설을 확충한다.

충청북도와 충주시는 3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시종 지사와 조길형 충주시장, 이상율 천보 대표, 이동호 중원신소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원신소재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중원신소재는 정밀화학소재 기업 천보의 자회사로 충주시에서 2차 전지 전해질을 생산하고 있다. 생산하는 LiFSI는 낮은 온도에서 배터리 방전을 억제, LiPO2F2는 배터리 수명을 증가시키는 소재다. 도와 충주시는 차질없는 사업 진행을 위한 행정을 지원한다.

이시종 충청북도지사는 “코로나19의 여파에도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 천보와 중원신소재 대표에게 감사하다”며 “중원신소재가 2차 전지 전해질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충주시와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