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IBK창공' 하반기 혁신 창업기업 61곳 육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포?구로?부산… 5개월 동안 집중 육성 프로그램 지원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 분야 스타트업 강세

김재홍 IBK기업은행 기업고객그룹 부행장과 선발 기업이 지난 1일 IBK창공 구로센터에서 열린 IBK창공 구로 4기 입소식에서 파이팅을 외쳤다.
<김재홍 IBK기업은행 기업고객그룹 부행장과 선발 기업이 지난 1일 IBK창공 구로센터에서 열린 IBK창공 구로 4기 입소식에서 파이팅을 외쳤다.>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2020년 하반기 IBK창공(創工) 혁신 창업기업' 61곳을 최종 선발하고 마포·구로·부산에서 5개월간 창업육성 프로그램 지원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에는 마포 5기 19개, 구로 4기 20개, 부산 3기 22개 기업이 선발됐으며 총 645개 기업이 지원해 10.5대1 경쟁률을 기록했다.

선발된 기업은 플랫폼,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 분야가 33%로 가장 많았다. 또 코로나19 영향으로 게임, 영화, 광고, 디자인 등을 활용하는 언택트 산업인 지식서비스가 26%, 건강진단이 13%로 강세를 나타냈다. 이외에도 소재·부품·장비, 바이오헬스 등 기술력과 시장성을 겸비한 기업이 최종 선발됐다.

선발기업은 사전 진단평가 이후 기업별 맞춤형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IBK창공은 공유오피스 형태의 사무공간 지원과 법률, IP, 세무, 회계 등 분야별 전문가 컨설팅을 제공한다. IBK금융그룹의 투자·융자도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은행은 5개월간 전문 액셀러레이터 기관과 협업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마포센터는 엔피프틴 파트너스, 구로센터는 씨엔티테크, 부산센터는 아이파트너즈가 선발기업에 일대일 맞춤형 멘토링을 진행한다.

IBK창공은 IBK형 창업육성프로그램으로 2017년 12월 개소 후 올해 상반기까지 총 182개 기업을 육성했다. 투자·융자 등 금융지원 1008억원, 멘토링, 컨설팅, IR 등 비금융 지원 2172회를 제공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창업기업 라이프사이클에 맞는 지원체계를 적극 도입해 스타트업 성장 생태계 조성에 지속 기여할 계획”이라면서 “최종 선발기업에 기업별 현황에 맞는 최적의 금융·비금융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