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광기술원, 휴대용 마스크 살균 시스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안하이텍에 플렉시블 UV·IR LED 살균·건조기술 이전

마스크 기능을 손상하지 않고 세균과 바이러스를 간편하게 살균·소독할 수 있는 휴대용 시스템이 개발됐다. 코로나19로 생활화된 마스크 착용 및 안전관리에 기여할 전망이다.

한국광기술원(원장 신용진)은 김자연 바이오헬스연구센터 박사팀이 마스크에 적용할 수 있는 플렉시블 초소형 자외선(UV)·적외선(IR) 발광다이오드(LED) 살균 건조시스템을 개발, 디스플레이 전문업체 이안하이텍(대표 안치현)에 기술이전했다고 6일 밝혔다.

김자연 한국광기술원 박사팀이 개발한 휴대용 마스크 살균 건조 광케어 시스템 개요도.
<김자연 한국광기술원 박사팀이 개발한 휴대용 마스크 살균 건조 광케어 시스템 개요도.>

김 박사팀이 개발한 UV·IR LED 살균 건조시스템은 유연한 기판 위에 초소형 LED를 실장해 전력 소모가 적다. 박막 배터리가 장착돼 있으며 폴딩형 구조로 접을 수 있어 휴대가 간편하다. 방열과 UV 차단시트 일체형 이중구조로 설계돼 있다.

기존 마스크 살균 소독기 대부분은 하우징(고정틀) 형태로 제작돼 휴대하기 불편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또 가장 짧은 파장으로 살균 소독 기능이 탁월한 UV-C 광원이 외부로 노출돼 눈과 피부 등 인체 안전성이 우려됐다.

살균과 건조가 가능한 폴딩형 플렉시블 UV·IR 살균 건조 마스크 광케어 시스템 개발은 세계 최초다. 연구팀은 코로나19뿐만 아니라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이 된 가운데 가방이나 호주머니 등에 휴대하고 다니며 언제 어느 때라도 간편하게 마스크를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광기술원으로부터 기술이전 받은 이안하이텍은 조기에 사업화를 추진, 국내외 시장 점유율을 높여 나갈 방침이다.

김자연 한국광기술원 박사는 “살균기 시장과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응용한 바이오헬스케어 산업 분야 전반에 걸쳐 새로운 융합시장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며 “기술이전 기업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사업화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