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사내벤처, 위변조 여부 확인 가능 색변환·잠상 특허기술 중소기업 이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6일 한국조폐공사 사내벤처가 세롬과 별도 추가 공정없이 색변환·잠상을 구현할 수 있는 특허 기술 실시권 허여 계약을 체결했다.
<6일 한국조폐공사 사내벤처가 세롬과 별도 추가 공정없이 색변환·잠상을 구현할 수 있는 특허 기술 실시권 허여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는 사내벤처가 개발한 별도 추가공정 없이 색변환·잠상을 구현할 수 있는 특허기술을 중소기업에 이전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조폐공사 사내벤처는 중소기업 세롬과 특허기술 실시권 허여 계약을 체결했다.

색변환·잠상 기술(상표명 TiltLook〃)은 디지털 인쇄공정에 적용 가능하며, 특수잉크나 별도 추가 공정 없이 육안으로 색 변화 여부나 숨겨진 이미지로 위변조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조폐공사 사내벤처가 자체 개발한 특허기술 실시권이 중소기업에 이전된 것은 처음으로, 상생협력을 통한 동반성장 기틀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황문규 조폐공사 기술·해외이사는 “기술 이전이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폐공사는 직원들의 자유로운 창의성을 높이고 경영혁신을 위해 별도 자율 독립조직으로 사내벤처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