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바이오메디컬 규제 자유특구 추가 실증사업 선정.. 바이오기업 감염병 백신 개발 '탄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시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개념도. 사진출처=대전시
<대전시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개념도. 사진출처=대전시>

대전시는 바이오메디컬 규제 자유특구 추가 실증사업인 '병원체자원 공용연구시설 구축·운영을 통한 백신·치료제 조기 상용화 실증사업'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으로 열린 제3차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대전 지역 바이오기업들이 감염병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백신·치료제 개발 분야 바이오 스타트업은 병원체 자원 공용연구시설(BL3) 사용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시는 스타트업의 초기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진단 중심 기존 특구 사업과 연계해 신속한 감염병 진단-백신·치료제 개발까지 바이오산업 전 주기에 걸친 원스톱 지원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L3(Biosafety Levels 3)은 완전 봉쇄, 복도 출입 제한, 고성능 필터 등이 적용된 연구시설을 뜻한다.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기업들은 병원체를 더 쉽게 확보할 수 있어 치료제·백신 개발 기간과 시장 진출 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시는 30여개 기업 유치, 2300여명 고용 창출, 2160억원 부가가치 효과 등을 기대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해 11월 제2차 규제 자유특구(바이오메디컬)로 지정돼 충남대·건양대·을지대병원 등 3개 대학병원과 인체 유래물 은행 공동 운영, 체외 진단기기 상용화 검증 패스트 트랙 등 2건의 실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