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탄소융복합 규제자유특구 지정…“탄소산업 발전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북도 로고
<전북도 로고>

전라북도가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최종 지정됐다.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는 탄소복합재 보강재 적용 소형선박 등 3개 실증사업이 추진된다. 올해부터 오는 2024년 6월까지 전주·군산·완주의 총 15개 실증 구역서 일진복합소재 등 10개 기업과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 참여한다. 도는 탄소산업을 국가 과제로 추진할 근거인 탄소소재법 개정과 국산 탄소섬유 소재 자립화를 이끌 규제자유특구에 지정되면서 탄소산업의 비약적발전 토대를 갖추게 됐다.

이를 토대로 도는 섬유강화 플라스틱(FRP)선박의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CFRP)소재 구조 기준 마련을 위한 구조안전성과 고압 대용량 탄소복합재 수소운송시스템, 탄소복합재 경량 소화수 탱크 소방특장차 등에 대한 실증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특구 지정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 체계 구축과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설립, 대규모 투자 유치 및 고용효과 등이 기대된다. 참여 기업들이 총 1740억원의 시설 투자를 계획 하면서 3640억원의 경제적 효과 및 직접고용 등 1166명의 고용창출도 전망된다.

도 관계자는 “탄소융복합 소재 응용제품에 대한 충분한 실증을 통해 탄소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고, 친환경자동차·수소산업 등으로 적용 범위를 넓혀 대한민국 탄소산업 수도로서 탄소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주=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