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프레소, '빅데이터 암호화 기술' 美 특허 취득… “해외진출 기반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데이터경제시대, 개인정보를 포함한 빅데이터 안전한 관리와 고성능 분석 기술 제공

로그프레소, '빅데이터 암호화 기술' 美 특허 취득… “해외진출 기반 마련”

로그프레소가 독자 개발한 빅데이터 기술로 한국에 이어 미국에서 특허를 취득, 해외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했다.

빅데이터 전문기업 로그프레소(대표 양봉열)는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압축·암호화해 저장하는 기술과 암호화된 빅데이터를 고속으로 복호화하고 분석하는 기술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7일 밝혔다.

기존 데이터베이스 암호화 방식은 페이지 단위 블록암호화(TDE, Transparent Data Encryption)를 지원하거나, 정형 데이터에 대한 컬럼 단위 암호화를 지원한다. 그러나 빅데이터는 가변성이 크기 때문에 스키마를 고정할 수 없어 암복호화 과정에서 성능 저하가 발생하는 한계를 안고 있다.

로그프레소가 취득한 미국 특허 기술은 정형화된 스키마가 없는 빅데이터를 컬럼 단위로 압축·암호화할 수 있고, 분석 과정에서는 쿼리에서 필요로 하는 분석대상 컬럼만 복호화할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해 개인정보, 신용정보 등 기밀성이 중요한 정보를 암호화해 저장하더라도 기존 관계형 데이터베이스 대비 수십배 이상 분석 성능을 발휘하고 암복호화로 인한 성능 저하를 최소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양봉열 로그프레소 대표는 “빅데이터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연구개발(R&D)에 많은 투자를 해왔다”면서 “빅데이터를 안전하게 활용하기 위한 핵심 기술로 미국시장에서 특허를 취득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지속적인 R&D를 통해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세계 시장에서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빅데이터 기술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2013년에 설립한 로그프레소는 독자 개발한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범용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통합로그 분석 솔루션 '로그프레소 스탠다드', 정보보호 통합 플랫폼 '로그프레소 소나'를 출시했다. 최근 업종별 전문기업과 협업을 강화해 다양한 산업으로 빅데이터 기술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