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의료재단, 두에이아이와 '염색체 정렬·판독 인공지능 솔루션' 공동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C녹십자의료재단-두에이아이의 인공지능 솔루션 데모 화면. 세포분열 중기 상태의 염색체를 판독중인 인공지능(위)과 판독 후 정렬된 핵형(Karyogram) 이미지 (사진=GC녹십자의료재단)
<GC녹십자의료재단-두에이아이의 인공지능 솔루션 데모 화면. 세포분열 중기 상태의 염색체를 판독중인 인공지능(위)과 판독 후 정렬된 핵형(Karyogram) 이미지 (사진=GC녹십자의료재단)>

GC녹십자의료재단(원장 이은희)은 메디컬 인공지능(AI) 플랫폼 기업 두에이아이(대표 최용준)와 함께 '염색체 정렬 및 판독 인공지능 솔루션'을 공동 개발한다고 8일 밝혔다. 두에이아이는 공동 창업자이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도신호 교수가 소속된 하버드 메디컬 스쿨(MGH)과 파트너십을 가진 AI 플랫폼 기업이다.

'염색체 정렬 및 판독 인공지능 솔루션'은 세포분열 중기(Metaphase) 상태의 염색체 이미지를 분석해 염색체의 수적, 구조적 이상 여부를 판단하는 AI 기반 솔루션이다.

염색체 이상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염색체 핵형 분석 시 숙련된 검사자가 실시하더라도 염색체 정렬과 분석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업무의 배분과 진행상황 모니터링과 정보전달에 효율성이 떨어졌다.

'염색체 정렬 및 판독 인공지능 솔루션'은 염색체를 빠르고 정확히 분석하는 AI가 내장된 클라우드 기반 기술로, 임상병리사의 정렬·판독 결과와 전문의 임상 소견 등을 고려한 종합적 해석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검사와 판독 과정에 참여하는 다수의 구성원이 접속해 시간적·물리적 제약을 줄이는 게 특징이다. 작업 할당이나 작업량 등 진행 과정을 실시간 모니터링,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이미나 GC녹십자의료재단 전문의는 “염색체 검사는 전처리부터 판독에 이르기까지 대부분 과정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는 노동집약적인 검사로 이로 인해 검사자와 판독자의 숙련도가 검사결과의 질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의료 AI 분야에서 다양한 경험을 축적한 두에이아이와의 협업을 통해 염색체 검사업무의 효율성과 정확성을 높이고 환자에게 양질의 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진아 두에이아이 서비스 기획 선임 매니저는 “세포 이미지 선별과 핵형 분석 과정에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작업 소요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키고 판독 결과를 한눈에 식별 가능한 형태로 가공해 제공함으로써 빠르고 정확하게 임상적 소견을 판단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워크플로우를 통해 향상된 생산성과 협업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