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업, 디지털 혁신이 新성장동력]<1>NH투자 "소액도 OK" 디지털로 쉬운 자산관리·전문 자문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편집자주> 금융에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한 새로운 디지털 금융 서비스와 상품이 기존의 시장 판도를 흔들기 시작했다. 증권업계는 홈트레이딩시스템(HTS)에 이어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까지 금융투자 시장에서 가장 앞선 디지털 플랫폼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핀테크 시장이 성장하면서 증권업계도 더 많은 잠재 고객 확보에 나섰다. 투자 핵심 플랫폼을 자사 플랫폼으로 안착시키기 위한 전략을 시행하고 있다. 어렵고 복잡한 금융이 아닌 좀 더 쉽고 친근해진 금융투자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하겠다는 큰 구상을 세웠다.

본지는 국내 주요 증권사들의 디지털 혁신 전략을 살펴본다. 각 회사의 디지털 혁신 사례를 바탕으로 증권업계가 어떻게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지 전망해 본다.

[증권업, 디지털 혁신이 新성장동력]<1>NH투자 "소액도 OK" 디지털로 쉬운 자산관리·전문 자문 서비스

증권이나 은행 등 기존 금융권의 자산관리 서비스는 고액 자산가의 전유물이라는 인식이 컸다. 이에 비해 전통의 투자 상품인 은행 예·적금이 제로금리 수준으로 떨어지고 다양한 금융투자 상품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소액이라도 전문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고 싶어 하는 수요가 늘었다.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소액 자산관리를 받을 수 있는 핀테크 스타트업이 다수 등장한 것도 이 같은 시장 수요를 반영한다.

NH투자증권은 지금까지의 강점인 개인 고객 자산관리 역량을 변화하는 시장 흐름에 맞게 재편하는 시도를 했다. 기존의 오프라인 지점 영업 중심으로 이뤄지는 전통 자산관리 외에 '하이브리드 디지털'과 '디지털' 서비스 모델을 신설했다. 세밀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신형 무기로 개발했다.

지난해 말 자산관리(WM)사업부 안에 디지털 사업 운영을 전담하는 디지털영업본부를 신설하고 디지털 플랫폼에 자문서비스를 접목한 하이브리드 서비스를 새롭게 구축했다. 비대면 기반의 고객관리와 서비스·업무지원 기능을 통합한 디지털자산관리센터도 본부 안에 신설했다.

디지털자산관리센터는 고객이 디지털 플랫폼에서 자산관리를 주도하되 전문 어드바이저의 자문 서비스가 필요한 고객을 '하이브리드 디지털 고객'으로 본다. 비대면 자문 서비스 수요가 상당하다고 보고 이를 지원할 전문 자산관리 어드바이저 26명을 디지털자산관리센터에 배치했다.

해당 어드바이저팀은 평균 10년 이상 개인자산관리사(PB) 경력이 있는 직원으로 꾸려졌다. 주식, 해외주식, 금융상품 각 분야에서 역량 강화 활동을 했다.

이처럼 NH투자증권이 자산관리 부문에 디지털 기능을 비중 있게 접목한 것은 장기 차원에서 개인고객 중심의 리테일 비즈니스가 완전히 달라진다고 봤기 때문이다.

김두헌 NH투자증권 디지털영업부문 상무는 “지금과는 확연히 달라질 리테일 비즈니스의 미래에 선제 대응하면서 고객의 요구에 부합할 수 있도록 서비스 모델을 세분화했다”고 설명했다.

26명의 자산관리 어드바이저는 투자 상담 전문 자격증 외에도 내부 역량 검증 과정을 거친 전문가로 꾸려졌다. 영업 목적을 넘어 고객의 자산을 진단하고 조언하면서 마치 종합병원에서 원하는 진료 과목을 특진 받듯 전문 자산관리 서비스를 수행한다.

고객은 NH투자의 디지털 플랫폼에서 일정 비용을 지불하면 포트폴리오 마켓, 알고리즘 마켓, 로보어카운트 등 AI 기반 자산관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해 자산관리와 투자를 주도하다가 전문 상담사의 조언이 필요하면 디지털자산관리센터의 어드바이저에게 문의한다.

서비스를 6개월 실시한 결과 디지털자산관리센터의 일평균 상담고객은 약 200명을 기록했다. 주로 투자자산 5000만원 미만, 평균연령 25~44세로 디지털 플랫폼에 익숙한 자기 주도 투자 성향 고객이 유입됐다. 기존 오프라인 자산관리 영업점이 증여, 절세, 상속 등 특화된 자문이나 패밀리 자산관리 등 심화된 서비스 중심으로 제공하는 것과 확연히 역할을 구분했다.

NH투자는 지난달 모바일에서 분야별 전문 어드바이저를 선택하고 원격으로 간편하게 자산관리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어드바이저 플랫폼도 출시했다. 클릭 한 번으로 전문 어드바이저에게 연결돼 주식, 금융상품 등 궁금한 점을 문의할 수 있다. 최근 하루 상담 고객 수가 1000명을 초과하는 등 호응도가 높아졌다.

김두헌 상무는 “어드바이저 전문 역량에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한 고객 진단·조언 기능을 탑재했다”면서 “고객 입장에서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