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눈물로 스트레스 측정하는 '스마트 콘택트렌즈'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눈물 분석 정보로 스트레스 정도를 파악하는 콘택트렌즈가 개발됐다. 스마트폰과 연동해 손쉽게 스트레스를 관리할 수 있다.

기초과학연구원(IBS·원장 노도영)은 박장웅 나노의학 연구단 연구위원(연세대 교수)팀이 연세대·명지대 공동 연구진과 눈물 속 스트레스 호르몬을 감지하는 스마트 콘택트렌즈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스트레스 호르몬 측정용 스마트 콘택트렌즈를 실제 착용한 모습
<스트레스 호르몬 측정용 스마트 콘택트렌즈를 실제 착용한 모습>

스마트 콘택트렌즈는 눈물 속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졸' 수치를 실시간 측정한다. 렌즈 속 센서는 그래핀 소재를 이용해 투명·유연하고 무선 통신도 가능하다.

연구팀은 눈물 속 코티졸 농도에 따른 미세한 저항 변화를 읽어내는 그래핀 트랜지스터 구조를 만들었다. 1차원 전도성 물질인 은 나노와이어를 그물망 구조로 엮어 신축성이 뛰어난 투명 전극과 안테나를 제작했다. 각 부품을 초정밀 3D 인쇄 공정으로 연결했다.

스트레스 호르몬 센서가 내장된 스마트 콘택트렌즈 설계도
<스트레스 호르몬 센서가 내장된 스마트 콘택트렌즈 설계도>

사용법도 간단하다. 렌즈 착용 후 스마트폰을 눈 가까이 대면 스트레스 수치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연구진은 스마트 콘택트렌즈 착용 실험으로 성능과 안전성을 입증했다. 렌즈에서 발생하는 열과 전자기파가 인체에 무해한 수준임을 확인했다. 렌즈를 보관액에 담으면 형태와 기능을 그대로 유지한다.

박장웅 연구위원은 “스트레스 수치를 실시간 정확히 측정해 일상 속 스트레스 관리를 돕는 스마트 헬스케어 기기”라며 “모바일 헬스케어산업뿐 아니라 다양한 의료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