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애병원, 코로나19로 어려움 처한 몽골 산모에 '나눔의료'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나눔의료를 지원받은 몽골산모와 성애병원 관계자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나눔의료를 지원받은 몽골산모와 성애병원 관계자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의료법인 성애병원이 국내 방문 중 코로나19로 항공편이 중지돼 귀국하지 못한 몽골인에게 의료비를 지원했다.

지난 2월 한국을 찾은 몽골인 아마르자르갈(Amarjargal)씨는 30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그는 일정 후 본국으로 돌아가 출산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항공편이 모두 취소되면서 귀국하지 못했으며, 한국에서 지불할 출산의료비가 없어 어려움에 처했다.

이러한 상황을 주한 몽골영사인 하시에르덴 씨로부터 전해 듣고 안타까움을 느낀 성애병원 김석호 이사장은 이들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아마르자르갈씨는 성애병원의 나눔의료를 통해 무사히 출산을 마쳤으며 산모와 신생아 모두 건강한 상태이다.

김석호 이사장은 "아마르자르갈 씨의 건강한 출산을 축하드린다"며 "올해는 몽골과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로 그간 민간외교역할에 첨병이었던 성애병원에서 몽골의 귀중한 새 생명이 탄생하게 되어 기쁘고, 훌륭하게 자라서 양국에 도움이 되는 인재로 성장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아마르자르갈 씨는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들의 도움으로 새 생명을 얻게 되어 매우 감사하다"며 "특히 진료비에 대한 부담이 컸는데 외국인 임에도 불구하고 도움을 주신 성애병원 이사장님과 임직원, 그리고 따뜻한 손길로 지원해준 병원 측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무사히 출산을 마친 아마르자르갈 씨와 아기는 퇴원해 건강한 모습으로 무사히 귀국을 앞두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