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자동차 부품 협력업체 역량강화 사업 시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시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50억원을 투입, 자동차부품 2·3차 협력업체 역량강화사업을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역량강화사업은 품질인증, 공정시스템, 원가절감 등 품질분야와 제품인증, 시험평가, 시제품 설계·제작 지원 등 기술분야로 나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기업의 휴업이 자주 발생함에 따라 현장직원의 기술역량 강화를 위한 '맞춤형 휴업기업 유급훈련'도 실시한다.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생산라인.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생산라인.>

시는 자동차 부품기업의 지속가능한 자립성장과 산업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사업 참여기관을 광주그린카진흥원 외에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광기술원 등으로 확대했다. 500명 고용 창출 효과, 매출 500억원 증대, 100여 건의 부품품질 향상 및 신규 아이템 발굴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