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비서 성추행 피소 후 '극단적 선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서울 북악산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9일 오후 5시 17분 박 시장 딸 박모씨로부터 박 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오후 5시 30분 수색에 나섰다. 딸 박모씨는 112신고센터를 통해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며 실종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박 시장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성북구 길상사 주변에서 휴대전화가 꺼진 것을 확인, 경력 700여명 규모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을 투입해 박 시장을 수색했다.

CCTV 등 수색 과정에서 박 시장은 9일 오전 10시 44분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을 검은 모자에 배낭을 멘 차림으로 나선 모습이 포착됐다. 박 시장은 와룡공원 인근에서 딸에게 전화를 걸었으며 당시 대화에 관해 딸은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겼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서울시청 관계자에 따르면 박 시장은 9일부터 10일까지 휴가를 제출한 상태였다. 9일 오후 예정됐던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면담 역시 당일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하는 등 공식 일정을 돌연 모두 취소했다.

한편, 박 시장은 이틀 전인 8일 전직 비서에 의해 성추행 등 혐의로 피소당한 사실이 드러났다. 전직 비서 A씨는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을 고소하면서 비서 일을 시작한 이후 박 시장 성추행이 이어졌으며 증거로 메신저 대화 내용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박 시장 별세 소식을 접한 후 서정협 행정1부시장 대행체제로 전환하고 4급 이상 간부에 대해 전원 비상대기를 발령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