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 관리도 빅데이터로 스마트하게 한다...병무청, 60억 행정데이터 분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병무청이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시스템을 구축한다. 60억건에 달하는 병영 관련 데이터를 분석, 입영·소집 예측 등 스마트한 병무 정책을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병무청은 '빅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지원시스템' 구축을 위한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에 착수한다. 내년 ISP를 바탕으로 2022년 시스템 구축에 들어간다.

병무청은 2002년 처음 병무행정 통계시스템을 도입했다. 2005년 육해공군 모집병 일원화에 따른 모집병 통계를 추가했다. 2015년 신병무행정시스템 도입에 따라 실시간 데이터복제 등 기능을 개선했다.

현재 병무행정통계시스템은 '통계'에 맞춰진 고정된 보고서 형태 자료만 제공, 다양한 자료를 융·복합한 분석이 어렵다. 병역자원 추세전망과 시뮬레이션, 현역·사회복무 대상자 입영·소집 예측 등 정확한 자원 수급예측이 불가능하다. 병무청이 보유한 정형화된 데이터에서 추출되는 통계자료만으로 중장기 예측이 힘들다. 비정형 데이터와 인구·질병 통계를 비롯한 다양한 유관기관 자료 등을 통합·분석하는 환경 마련이 요구된다.

병무청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을 결정했다.


병무청은 병무행정 데이터만 60억건을 보유했다. 상담이력(130만건), 국민신문고 민원(연 2만여건), 유관기관 연계데이터(출입국·자격 등 1억7000만건) 등을 연계해 종합 분석 시스템을 만든다. △병무민원상담소 상담 통화 내역 △챗봇 상담내역 △병역판정검사 심리검사 응답내역 △각종 민원인 제출 서류 등 그동안 활용하지 못했던 원시데이터도 결합한다.

의사결정지원시스템과 빅데이터 분석으로 도출된 분석 자료 가운데 개방을 통해 민간과 유관기관 활용 가능성이 높은 데이터를 발굴, 외부에 개방한다. 개방 데이터 제공을 위해 개인정보 비식별화와 보호 대책 등도 마련한다.

병무청은 시스템 구축과 함께 데이터 관리 체계 방안도 수립한다. 병무청이 보유한 데이터 생명 주기에 따른 데이터 관리 정책을 만들고 데이터 분석·활용·개방을 위한 데이터 개선 정책을 발굴한다.

병무청은 “병역자원 감소, 대체복무제 도입 등 급변하는 상황에서 현상을 분석하고 미래를 예측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면서 “병무청과 공공·민간 데이터를 결합·분석해 병무정책에 활용 가능한 정보를 발굴하고 데이터 기반 행정도 집행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