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IoT 무전원 인터넷 연결기술 개발…전력·비용 절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초저전력·저비용으로 광범위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제공하는 핵심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는 김성민·이융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 정진환 박사과정, 류지훈 한국뉴욕주립대 컴퓨터과학과 교수팀이 '후방산란' 기술을 이용한 무전원 IoT 게이트웨이 개발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상용 IoT 기기가송신한 신호가무전원 게이트웨이를통해 Wi-Fi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모식도.
<상용 IoT 기기가송신한 신호가무전원 게이트웨이를통해 Wi-Fi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모식도.>

후방산란 기술은 기기 무선 신호를 직접 만들어내지 않고 공중에 존재하는 방사 신호를 반사, 정보를 전달하는 기술이다. 초저전력으로 통신을 가능케 하는 기술이다.

연구팀은 IoT 기기가 주로 사용하는 저전력 무선망 기술(지그비), 저전력 블루투스 기술(BLE) 통신 규격을 따르는 무선 신호를 최적의 패턴으로 반사해 와이파이 신호로 변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이용해 IoT 기기들을 와이파이 기기에 연결, 인터넷 연결성을 제공하도록 했다.

김성민 KAIST 교수
<김성민 KAIST 교수>

이를 활용하면 '에너지 수확'을 통해 무전원으로 동작할 수 있다. 설치비용과 유지·보수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또 동일한 통신 규격을 사용하는 모든 IoT 기기에 보편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융 KAIST 교수
<이융 KAIST 교수>

연구팀은 이미 IoT 게이트웨이로 변조한 와이파이 신호가 상용 노트북에서 수신됨을 확인했다. 다양한 상용 스마트홈 기기(스마트 전구, 스마트 스피커 등)가 게이트웨이를 통해 와이파이 기기에 상호 연결되는 것도 입증했다.

정진환 박사과정
<정진환 박사과정>

제1 저자인 정진환 박사과정은 “후방산란이라는 초저전력 통신 기술을 통해 상용 IoT 기기들이 매우 적은 비용으로 인터넷에 연결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비싸고 전력소모량이 큰 기존 게이트웨이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