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특금법 대비 AML 시스템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두나무, 특금법 대비 AML 시스템 구축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을 개발했다.

AML 시스템은 디지털 자산 거래소가 고객 신원 확인, 위험평가, 자금세탁의심 거래 추출 및 혐의거래 보고 등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준수하기 위한 솔루션이다.

업비트는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금법) 개정안과 국제 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권고안에 대응하기 위해 작년 하반기에 AML 제도 전반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했다. 산출물을 기반으로 올 초 업체를 선정, 솔루션 도입을 시작했다.

업비트 AML 솔루션은 현재 한국의 다수 금융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다. 고객확인제도(KYC)에서 회원 위험 평가, 위험도에 따른 회원 관리를 하나의 시스템에서 일원화해 운영한다.

또 의심거래 적출, 보고 기능으로 의심거래 유형에 해당하는 거래를 적출하고 담당자가 이를 분석한다. 금융정보분석원에 보고하기 위한 절차를 시스템화해 추후 금융정보분석원에 의심거래를 보고(STR)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기존에 도입한 외부 솔루션을 활용해 디지털 자산 특성을 반영한 혐의거래 적출도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두나무는 “향후 특금법 시행령 및 하위 규정 확정 시 개정된 사항을 즉각 시스템에 반영해 AML 솔루션을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