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브스메드·프레시지 등 15개사, 예비유니콘으로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스트 유니콘' 기업 후보 15개사가 뽑혔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66개사를 대상으로 두 달여에 걸친 심사 끝에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15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벤처 4대 강국 실현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최종 선정된 기업은 최대 100억원의 특별보증을 받을 수 있다.

최종 발표는 전문심사단(15명)과 국민심사단(60명, 단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이 공동으로 평가해 유니콘으로의 성장 가능성에 더해 국민들의 시각이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선정기업의 평균 투자금액은 298억원으로, 200억원 이상 투자유치 기업이 9군데로 가장 많았다. 300억원 초과 기업도 5개에 달했다.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사업성 평가 BBB등급 이상이 60%를 차지했고, 코로나19 국면에서 각광받고 있는 비대면 기업도 60%가 포함됐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기술(ICT) 및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ata·Network·AI,이하 DNA)기반의 플랫폼 분야 혁신기업(60%, 9개)에 이어 일반 제조업 분야(26.7%, 4개), 바이오분야(13.3%, 2개) 순으로 많았다.

리브스메드·프레시지 등 15개사, 예비유니콘으로 선정

최종평가에서 최고 성적을 거둔 기업은 리브스메드다. 이 회사의 주요 제품은 다관절 복강경 수술기구이다. 이 수술기구는 상하좌우 90° 회전이 가능해 수술 성공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제품으로 기술과 사업성 평가결과가 선정 기업 중 최고 수준인 AA 등급이다.

리브스메드·프레시지 등 15개사, 예비유니콘으로 선정

선정기업 중 투자규모가 가장 큰 기업은 프레시지로 누적 투자금액이 900억원을 넘는다. 프레시지는 가정 간편식인 밀키트(meal kit)를 사업화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리브스메드·프레시지 등 15개사, 예비유니콘으로 선정

또한 모바일 사용자 정보를 수집·분석해 광고주에게 분석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광고마케팅 플랫폼 기업인 아이지에이웍스는 기업가치가 3800억원으로 선정기업 중 최고 수준이다.

장병규 국민심사단장은 “예비유니콘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투명하고 객관적인 시각으로 역할과 책임을 다하며 국민심사단 도입의 취지를 살려 그 의의를 잘 실천하고자 했다”며 “국민적 관심이 높은 K-유니콘 프로젝트 선정 사업에 국민심사단이 견제와 균형감을 갖는 평가 업무를 지속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예비유니콘 2차 선정 작업은 12월에 이루어질 예정이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