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CEO] 조홍래 쿼터백자산운용 대표 "RA 투자로 실력 입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홍래 쿼터백자산운용 대표 (사진=쿼터백자산운용)
<조홍래 쿼터백자산운용 대표 (사진=쿼터백자산운용)>

“쿼터백자산운용은 로보어드바이저(RA) 기반 투자시장에서 가장 먼저 실력을 입증받았습니다. 국내외 공제회와 공단, 생명보험회사, 정부기금 등 20곳 이상과 자금을 운용한 경험을 바탕으로 일반 소액 투자자 자산관리를 돕는 '쿼터백' 애플리케이션(앱)을 더 많이 알려 나가겠습니다.”

지난 2015년에 설립된 쿼터백자산운용은 자체 개발한 쿼터백 인공지능(AI) 시스템(QBIS)을 활용한 EMP 전문 RA 운용사다. 대형 금융권에 AI 알고리즘을 공급하면서 일찌감치 AI 기반 펀드와 자금 운용 분야에서 인지도를 높였다. 최근 소액 투자금과 수수료만으로도 전문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RA 앱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일반 투자자 대상 '쿼터백' 앱 활성화에도 주력하고 있다.

쿼터백은 키움자산운용과 함께 국내 첫 RA 펀드인 '키움쿼터백글로벌EMP펀드'를 선보이기도 했다. 다양한 지역과 자산의 상장지수펀드(ETF)로 분산 투자하는 펀드다. RA로 자산을 배분해 매니저 교체 없이 안정적으로 운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조홍래 대표는 15일 “RA는 하락장에서 수익률 방어가 탁월한 것이 강점”이라면서 “올 하반기에 쿼터백의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새로운 펀드 상품을 출시하는 등 굵직한 시도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쿼터백자산운용은 AI ETF를 운용하는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와 협업해 키움쿼터백글로벌EMP펀드에 크래프트의 AI ETF 3종을 편입시켰다. 크래프트는 국내 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AI 기반 ETF를 미국 증권거래소에 처음 상장시켰다.

쿼터백은 주식형과 주식혼합형 유니버스에 크래프트의 AI ETF를 추가하고 이달부터 펀드에 편입했다. 글로벌 동종 ETF 대비 누적 성과가 높아 글로벌 운용사들과 경쟁할 수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쿼터백의 AI 알고리즘을 활용한 새로운 펀드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다양한 투자자 성향에 맞춰 펀드를 추천해 주는 형태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펀드까지 포괄, 안정적으로 자산을 분산할 수 있도록 구성할 계획이다.

일반 소액 투자자가 예·적금을 벗어나 다양한 투자상품에 안정적으로 분산 투자할 수 있도록 쿼터백 앱을 더 알리는 데도 나섰다.

조 대표는 “이제 예·적금에 투자하는 시대는 지났다고 생각한다”면서 “쿼터백 앱 마케팅을 활성화해 새로운 투자 플랫폼으로서 RA 자산관리가 신뢰를 받고 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