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B에 꽂아 쓰는 안드로이드 내비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USB에 꽂아 쓰는 안드로이드 오토 기반 스틱형 내비게이션이 나온다. 기존 차량 USB 포트에 꽂기만 하면 순정 디스플레이를 내비게이션과 스트리밍 뷰어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침체된 애프터마켓 내비게이션 시장을 이끌 기대주로 주목된다.

파인드라이브 AI 2 제품을 USB 포트에 장착해 아틀란 내비게이션을 실행한 모습.
<파인드라이브 AI 2 제품을 USB 포트에 장착해 아틀란 내비게이션을 실행한 모습.>

16일 업계에 따르면 파인디지털은 이달 말부터 '파인드라이브 AI 2'를 본격 판매를 시작한다. 8.2㎝ 정도의 스틱형 제품을 USB에 꽂으면 순정 디스플레이로 아틀란 내비게이션은 물론 각종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그동안 대다수 자동차 제조사가 순정 내비게이션을 다른 편의 품목과 패키지로 묶어놔 신차 구매 시 개별 선택이 불가능했다. 이 제품은 순정 디스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신차라면 어떤 차종이든 간편하게 설치가 가능하다.

파인디지털이 작년에 선보인 1세대 파인드라이브 AI는 현대·기아차 가운데 미러링크 지원 차종만 사용할 수 있었으나, 2세대 파인드라이브 AI 2는 화면 터치가 가능한 안드로이드 오토 운영 체제를 탑재한 모든 차량(2018년식 이후)에서 활용 가능해 범용성이 높아졌다.

파인드라이브 AI 2 제품.
<파인드라이브 AI 2 제품.>

기존 애프터마켓용 내비게이션과 가장 큰 차별점은 별도 기기 설치 없이 기존 순정 디스플레이를 활용한다는 점이다. 순정 블루투스나 핸즈프리, 라디오도 삭제 없이 기능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제품을 USB에 꽂아 놓으면 시동과 동시에 시스템을 부팅한다. 카카오내비나 T맵 등 다른 내비게이션을 활용하기 위해 스마트폰을 거치대에 놓고,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앱)을 별도 설정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크게 줄였다.

시스템 운영 체계는 안드로이드 9.0 파이를 탑재해 높은 호환성을 발휘한다. 실시간 스트리밍에 최적화한 설계로 앱 기능을 빠르고 안정적으로 구동한다. 영상과 음악 등을 순정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재생,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보다 실감 나게 즐길 수 있다.

맵퍼스가 개발한 아틀란 내비게이션.
<맵퍼스가 개발한 아틀란 내비게이션.>

파인드라이브 AI 2는 맵퍼스가 개발한 아틀란을 지원한다. 빠른 길 안내와 직관적 사용자 환경으로 애프터마켓은 물론 수입차 순정 내비게이션으로도 공급되는 전자지도다. 가격 경쟁력이 높다는 점도 주목된다. 파인디지털은 파인드라이브 AI 2 가격을 19만9000원으로 책정했다.

파인디지털 관계자는 “파인드라이브 AI 2가 합리적 가격에 순정 내비게이션을 보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소비자 사이에 입소문을 타면서 이달 11번가와 회사 홈페이지에서 진행 중인 예약 판매에서 초도 물량이 완판됐다”면서 “순정 차량에 호환성을 높인 제품을 지속 개발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