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학생들, 코로나19 극복 희망 '방방프로젝트'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AIST 방방 프로젝트 캡처 화면
<KAIST 방방 프로젝트 캡처 화면>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은 21일 학생들의 메시지를 담은 응원가 영상을 학교 공식 유튜브 계정에 공개했다.

'KAIST 방방프로젝트'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이 영상은 학생들이 각자 방에서 개별 영상을 촬영한 뒤, 편집 기술로 한데 모은 '온라인 합주' 형식이다.

베이스, 드럼, 기타, 키보드로 구성된 4인조 밴드가 '스마일 보이(Smile boy)'라는 곡을 연주한 뒤 16명의 학생이 참여해 목소리를 덧입혔다.

이 프로젝트는 류석영 학생생활처장 제안으로 시작됐다. 방과 방을 잇는다는 의미를 담아 가수 이한철 씨가 처음 선보인 '방방 프로젝트'를 접한 뒤 KAIST에서도 이와 같은 시도를 하게 됐다.

KAIST 재학 당시 음악 동아리 활동 경험이 있는 류 처장은 “코로나 19로 혼란을 겪는 캠퍼스 구성원에게 음악이 주는 위로와 힘이 필요한 때인 것 같아 제안했다”고 밝혔다.

KAIST 교내 음악 동아리인 강적·바오밥·동틀무렵·TD 등 동아리를 중심으로 참가자들이 모였고 이경면 인문사회과학부 교수도 힘을 보탰다.

<KAIST 방방 프로젝트>

기획에 참여한 김건우(전산학부 17학번) 학생은 “자취방에서 온라인 수업을 들으며 한 학기를 보내는 동안 많이 외로웠다”며 “물리적으로는 함께 있을 수 없지만 이런 상황일수록 서로를 의지하며 더욱 힘을 내보자는 생각으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신성철 총장도 영상 제작에 동참해 “각자 떨어져 있지만 하나 된 마음으로 서로를 격려하며 세상을 이롭게 하는 꿈을 키워나가자”고 응원했다.

한편, KAIST는 이달 9일 교학부총장 서신을 통해 가을학기에도 비대면(원격) 수업을 실시하기로 한 결정을 교내 구성원에게 알렸다. 다만 실험, 실습, 실기 위주 일부 교과목은 대면 수업으로 진행된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