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200m까지 전력·데이터 전송하는 랜 케이블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S전선은 데이터와 전력을 200m까지 동시에 보낼 수 있는 랜(LAN) 케이블 '심플와이드'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IP 카메라나 전화, CCTV, 사물인터넷(IoT) 장비 등을 연결하는 데 사용되는 신제품은 기존 랜 케이블 전송 거리 한계(100m)를 두 배 확장한 것이 특징이다. 또 별도 전원 케이블이나 콘센트가 필요 없어 천장과 틈새 공간 등 전원 설치가 어려운 곳에 유용하다.

회사 관계자는 “전원이나 접속기기 등 공사 비용을 50% 이상 절감할 수 있다”며 “랜 케이블 업계의 상식으로 통했던 접속 간격을 두 배 늘린 혁신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LS전선 랜 케이블 구축 개념도
<LS전선 랜 케이블 구축 개념도>

LS전선은 최근 스마트 공장과 빌딩의 확산, 사물인터넷(IoT) 인프라 구축 등으로 시장이 급성장 할 것으로 보고 마케팅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건물 내 산발적으로 설치되는 IP카메라와 CCTV 등에 사용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정부의 '디지털뉴딜' 정책에 따라 디지털 인프라 구축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차세대 융·복합 제품과 지능형 제품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