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철도 유휴공간 태양광사업 추진..전국 16곳 시범사업부지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철도, 철도 유휴공간 태양광사업 추진..전국 16곳 시범사업부지 선정

한국철도(코레일)는 철도 유휴공간을 활용한 태양광발전 시범사업부지로 부산 철도차량기지 등 전국 16곳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한 시범사업부지는 차량정비고 건물 옥상이나 물금역 승강장 지붕, 구미역 옥상 주차장 등 총 면적 16만1829㎡ 규모다.

한국철도는 지난 3월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철도시설을 활용한 태양광발전 부지 개발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철도가 태양광사업 부지의 활용계획과 운영, 유지보수를 맡고, 철도시설공단이 시설 제공과 사용승인을 담당하는 내용이다.

한국철도는 철도역 승강장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하기 위한 시공법 특허 등록을 마치고 구조물의 기초설계용역을 완료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정부의 친환경·신재생 에너지 확대 정책에 적극 동참해 관련 아이템을 발굴하고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