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넷, '해피칼리지'로 새로운 지식 비즈니스 판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영탁 휴넷 대표
<조영탁 휴넷 대표>

휴넷이 온라인 지식 공유 플랫폼 '해피칼리지'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해피칼리지는 지식 생산자와 소비자를 온라인으로 연결하는 플랫폼이다. 지식 생산자는 해피칼리지 앱이나 웹사이트에서 개인 홈페이지 형태의 1인 대학 페이지를 직접 개설하고 콘텐츠를 등록할 수 있다.

해피칼리지는 지식 생산자가 자신의 콘텐츠를 상품화해 수익을 창출하는 형태로 온·오프라인·라이브 강의, 문서, 음성 파일 등 다양한 유형으로 제공한다. 커뮤니티 서비스, 기업 강의 연계 등도 지원한다.

지식 생산자가 직접 가격을 책정하는 구조다. 유튜브가 영상 무료 배포 후 광고 수익에 의존하는 것과 달리 해피칼리지는 콘텐츠 제공하고, 저작권료를 받는다.

휴넷은 직장인 등 다양한 분야 종사자의 지식 생산자 지원을 유도할 방침이다. 작년 4월 서비스 시작 후 현재까지 해피칼리지에는 강의 개설자 1190명, 누적 수강생 2만5000명, 콘텐츠 2180개가 등록됐다. 조영탁 휴넷 대표는 “해피칼리지로 새로운 지식 비즈니스의 판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조 대표는 “자신의 경험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교육강사로 활동할 수 있는 무대가 있다면 100세 삶을 사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피칼리지에서는 경험을 상품화하고, 합당한 가치를 받으면서 누구나 지식을 의미 있게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