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동네장보기 6월 주문량 15배 상승 “전통시장도 디지털 변화 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는 온라인 시장 장보기 서비스인 '동네시장 장보기'의 2분기 주문량이 전년 동기 대비 12.5배 증가했고, 6월 한 달간 주문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배 늘었다고 22일 밝혔다.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는 우리 동네 전통시장에서 파는 신선 식재료와 반찬, 꽈배기·찹쌀떡 같은 먹거리를 온라인으로 주문해 2시간 내에 배달하는 서비스다. 이용자는 모바일로 동네시장 상점을 둘러보고 원하는 상품을 담아 네이버페이로 간편하게 결제하면 된다. 오프라인에선 볼 수 없었던 생생한 후기를 볼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동네시장 장보기는 2019년 1월 서울 강동 암사종합시장을 시작으로 현재 수유재래시장, 화곡본동시장 등 서울〃경기 지역 28개 시장 330여명 상인들이 참여 중이다.

운영 대행사와 지역 배달 업체도 협력해 전통시장 온라인 판매를 함께 지원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시장을 찾는 발길이 뚝 끊겼던 지난 2월에는 서비스 매출이 한 달 만에 2배 이상 급증했고, 2분기 전체 서비스 매출은 2억원을 넘어서며 서비스 이용률도 높아지고 있다.

비대면 경제가 지속됨에 따라 전통시장의 변화는 온라인을 발판 삼아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수유재래시장의 한 반찬가게는 월 매출 가운데 네이버페이를 통한 온라인 매출 비중이 약 20%를 차지하는 등 전통 시장 상인들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화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네이버 관계자는 “코로나 시대에 전통시장의 새로운 활로가 된 동네시장 장보기처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신규 금융 지원 서비스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많은 소상공인들이 쉽고 빠르게 디지털 변신에 동참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술 및 교육 프로그램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동네장보기 6월 주문량 15배 상승 “전통시장도 디지털 변화 중”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