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현대·기아차, 국내 세타Ⅱ 엔진 '평생 보증'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고객과 약속 9개월 만에 본격 시행
현대차 37만·기아차 12만 등 52만대 대상

현대·기아자동차가 국내 고객과 약속한 세타Ⅱ GDi 엔진 평생 보증을 9개월 만에 본격 시행한다.

이보다 앞서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0월 미국에서 세타Ⅱ GDi 엔진 관련 집단소송에 합의하면서 국내에서도 동일한 보상 기준을 적용하겠다고 밝혔지만 그동안 세부 내용을 고객에게 전달하지 않았다.


세타Ⅱ GDi 엔진을 탑재한 현대차 쏘나타(YF).
<세타Ⅱ GDi 엔진을 탑재한 현대차 쏘나타(YF).>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가 세타Ⅱ GDi 엔진 평생 보증과 관련해 국내 고객에게 전달할 안내문을 마련했다. 기아차와 현대차 각 홈페이지에 공지 사항을 게시한 데 이어 국내 평생 보증 대상 고객에게는 별도의 우편 안내문을 순차 발송, 자세한 보증 및 보상 내용을 알릴 예정이다.

평생 보증에 해당하는 국내 세타Ⅱ GDi 엔진 탑재 차량은 현대차 37만대, 기아차 12만대 등 모두 52만대에 이른다. 현대차는 2010~2019년형 쏘나타(YF·LF), 2011~2019년형 그랜저(HG·IG), 2017~2019년형 싼타페(DM·TM), 2019년형 벨로스터(JS N) 등 7개 차종이다. 기아차는 2011~2018년형 K5(TF·JF), 2011~2019년형 K7(VG·YG), 2011~2016년형 스포티지(SL), 2017~2019년형 쏘렌토(UM) 등 5개 차종이다.


현대차 세타Ⅱ GDi 엔진.
<현대차 세타Ⅱ GDi 엔진.>

세부안을 보면 세타Ⅱ GDi 엔진 차량은 엔진(쇼트 블록 어셈블리) 평생 보증을 받을 수 있다. 먼저 평생 보증을 받기 위해서는 서비스센터에 방문해 엔진 진동감지센서(KSDS)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를 받아야 한다. 업데이트는 약 20분 소요된다.

현대·기아차가 지난 2018년에 개발한 KSDS는 엔진 진동을 감지해서 이상이 있으면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차량에 장착한 진동감지센서(노크센서)를 활용해 운전 중 엔진에서 발생하는 진동 신호를 계속 모니터링하고, 이상 진동 신호를 감지하면 엔진 경고등 점등이나 안전모드 진입 등으로 운전자에게 알리는 예방 안전 기술이다. KSDS 업데이트 후 엔진 커넥팅로드 베어링 손상이 발견될 경우 엔진 평생 보증을 받을 수 있다.


보상안도 마련했다. 세타Ⅱ GDi 엔진과 관련된 결함 내용을 조치하기 전에 고객이 직접 유상 수리를 했다면 보상받을 수 있다. 수리나 견인 비용 등 보상 세부 요건은 안내문에 포함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 고객센터와 서비스센터에서도 관련 내용을 안내한다.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사옥 전경.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사옥 전경.>

세타Ⅱ GDi 엔진 결함 논란은 미국에서 처음 제기됐다. 엔진 화재 사고 조사 과정에서 세타Ⅱ GDi 엔진에 문제가 드러나자 현대·기아차는 2015년 9월 미국에서 47만대를 리콜했고, 2017년 3월에는 119만대를 추가 리콜했다. 현대·기아차는 국내 차량에는 문제가 없다며 조치하지 않다가 미국 2차 리콜 이후인 2017년 4월에야 국내에서 17만대를 리콜했다.

미국 소비자들은 현지 법원에 집단소송을 냈고, 지난해 합의에 이르렀다. 국내에서도 늑장 리콜 논란이 거세지자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0월 미국과 동일한 수준의 평생 보증을 약속했다.

이번 국내외 평생 보증 대상은 국내 52만대, 미국 417만대 등 모두 469만대에 이른다. 보증 비용은 지난해 3분기 실적에 이미 반영했다. 현대차 6000억원, 기아차 3000억원 등 총 9000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3분기 현대·기아차 영업이익은 1조원 가까이 감소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