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일본 지자체와 손잡고 '스마트시티'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파트너 프로그램으로 지자체 모집
서비스 제안·도입 등 전과정 주도
정보 교환·스터디 커뮤니티 운영

라인이 일본 지방자치단체(지자체)와 스마트시티 전략을 함께 추진한다. 일본 행정 스마트화에 적극 동참한다. 한·일 양국에서 행정기관과 인터넷기업이 손잡는 스마트시티 전략이 본격화한다. 라인은 일본에서 '라인 스마트시티 추진 파트너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참여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무상 프로그램에 참가하면 자동으로 파트너가 된다.

라인은 “지금까지 각 지자체와 개별로 협약을 체결하고 지원했지만 앞으로는 라인 스마트시티 추진 파트너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별도 협약 없이)파트너가 된다”고 밝혔다. 문호를 전폭 개방한 것이다.

파트너를 위한 '라인포가버먼트(LINE for Government') 공식 홈페이지, 라인 공식 계정을 개설했다. 라인포가버먼트를 통해 지자체 직원용 라인 공식 계정 개설 방법과 운영 방법 설명서, 행정 서비스 활용 사례 등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자체에 직접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제안하고 도입까지 지원한다. 증명서 신청·교부 등 각종 행정 선진화는 물론 교육, 의료, 교통, 방재 등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일본 전체 지자체를 대상으로 제안하고 실시 요구, 도입 등 전 과정에 참여한다.

지자체끼리 정보를 교환하고 스터디하는 커뮤니티를 지원한다. '행정 절차' '정보 발신' '무현금 결제' 등 행정 서비스를 나누고 분과를 만들 계획이다.

라인은 “지금까지 지자체끼리 스마트시티 사례와 노하우를 공유하는 기회가 적었다”면서 “커뮤니티 출범이 지자체 스마트시티화를 촉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일본은 올 상반기 코로나19 확산 이후 스마트 행정에 대한 수요가 크게 치솟았다. 행정은 물론 산업 전반에서 수기, 대면 문화가 팽배했지만 최근 비대면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라인 역시 해당 시장을 노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라인은 올해를 목표로 야후재팬과 합병을 진행 중이다. 통합이 완료되면 일본 월간활성이용자수(MAU) 1억3000만명에 달하는 아시아 최대 인터넷 기업으로 부상한다.

라인은 코로나 이전에도 일부 지자체와 디지털 행정 서비스를 추진했다. 도쿄도 시부야 구, 후쿠오카시 등에서 라인 주민등록등본 신청·발신 무현금 상담 접수·결제 등을 구현해왔다. 업계 관계자는 “인구 1억3000만명에 달하는 일본 지자체 행정 시스템에 라인이 적극 나서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고 말했다.

라인 모기업 네이버 역시 한국에서 지자체들과 협력해 스마트시티 전략을 펼치고 있다. 서울시 디지털트윈 프로젝트 '버추얼서울'과 성남시 '케어콜'이 대표 사례다.

라인 관계자는 “라인은 그동안 주민과 행정 거리를 좁혀보다 행정 서비스 편의가 향상되도록 일본 지자체를 지원했다”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대로 행정 서비스 디지털화 등 스마트시티를 향한 움직임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관악구청 U-관악 통합관제센터에서 관제사들이 관내에 설치된 CCTV 영상을 모니터링하며 범죄발생을 대비하고 있다. 사진은 본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서울 관악구청 U-관악 통합관제센터에서 관제사들이 관내에 설치된 CCTV 영상을 모니터링하며 범죄발생을 대비하고 있다. 사진은 본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