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충전소, 판매 급감에 폐업도 증가…'셀프 충전' 논의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전자신문 DB]
<[사진= 전자신문 DB]>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당 판매량이 4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업자 수익이 급전직하하면서 폐업하는 충전소도 늘고 있다. 국회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 '셀프 충전' 도입을 골자로 하는 법률 개정안을 내놨다.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해 LPG업계의 숨통을 틔워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LPG 충전소당 판매량은 1560톤으로, 2010년 2440톤과 비교해 40% 가까이 급감했다. 2016년(1810톤)과 비교해서는 14% 줄었다.

수송용 LPG의 수요는 지속 감소하고 있다. 2010년 446만7000톤에 이르던 것이 2019년 303만5000톤으로 32% 줄었다. LPG 수요 감소가 충전소당 판매량 감소로 이어진 셈이다.

LPG 충전소 수도 줄었다. LPG 충전소는 2019년 기준 1948개로 2016년(1963개) 대비 15개 감소했다.

국회는 LPG업계의 활력 제고를 위해 셀프 충전을 허용하는 법률 개정에 나섰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액화석유가스 안전관리 및 사업법 일부 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액화석유가스 안전관리 및 사업법' 제29조 제1항은 '자기가 직접 충전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셀프 충전을 금지했다. 그러나 이는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주유소 등은 이미 셀프 충전을 허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개정안은 LPG 접근성을 높여 판매량을 늘리고, 충전소 상황을 개선하자는 취지다. 미국·캐나다·프랑스·독일 등 주요 선진국들은 이미 LPG 셀프 충전을 도입, 운영하고 있다.

국내 한 업체가 개발, 판매 중인 LPG 셀프 충전기.
<국내 한 업체가 개발, 판매 중인 LPG 셀프 충전기.>

LPG 셀프 충전은 안전성 문제에서도 자유롭다. 일부 충전소는 국내 업체로부터 셀프 충전기를 구매, 장기간 무사고 운영을 해 오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법이 규제하고 있어 충전원이 충전해 주는 실정이다.

한 LPG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가스 누출 등 안전상 이유로 LPG 셀프 충전에 회의적인 것으로 안다”면서 “그러나 현재까지 어떠한 안전사고도 없었고, 오히려 유증기 사고가 빈번한 일반 주유소보다 안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안전 기준 등은 새로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 고시나 시행규칙, 시행령 등으로 규제가 가능하다. 주유소는 위험물 안전관리법 시행규칙에 명시된 셀프 충전 안전 기준을 적용 받는다.

LPG업계는 기대감이 크다. LPG 충전소 사업자는 SK가스, E1 등 LPG 수입·판매 사업자로부터 충전소를 임차 또는 브랜드를 차용해서 직접 운영하는 자영업자다. LPG 셀프 충전 허용은 자영업자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부는 개정안 입법 과정에서 국회와 적극 협의한다는 입장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개정안이 입법 발의된 상황이기 때문에 주무 부서가 국회와 집중 논의할 것”이라면서 “현재 관련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