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P, 고객사에서 프라이빗·퍼블릭 동시 제공하는 '뉴로클라우드'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퍼블릭 클라우드 고객사 내 배치
기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단점 보완
한화생명 등 기업 디지털 전환 지원

뉴로클라우드는 각 고객사 물리적 상황에 맞춰 제공될 수 있도록 두 가지 하드웨어 타입을 제공한다. 첫 번째 타입은 랙(Rack) 타입이다.두 번째 타입은 랙과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를 함께 제공하는 형태다. 스마트 서버 팜(Smart Server Farm)으로 부른다.
<뉴로클라우드는 각 고객사 물리적 상황에 맞춰 제공될 수 있도록 두 가지 하드웨어 타입을 제공한다. 첫 번째 타입은 랙(Rack) 타입이다.두 번째 타입은 랙과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를 함께 제공하는 형태다. 스마트 서버 팜(Smart Server Farm)으로 부른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이 신개념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뉴로클라우드(Neurocloud)'를 23일 출시했다.

NBP는 뉴로클라우드가 기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단점인 운영 복잡성과 보안성 이슈를 해결, 혁신과 안정성을 모두 잡았다고 강조했다.

뉴로클라우드는 '고객사 배치 클라우드' 서비스다. NBP가 제공하는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고객사에 구축, 퍼블릭과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를 동시 제공한다.

전통적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와 비교하면 퍼블릭 클라우드를 외부가 아닌 고객사 내에서 제공하는 게 다르다.

퍼블릭 클라우드는 서비스 확장 유연성, 최신 정보기술(IT)의 신속한 활용이 강점이다.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보안성, 장기적 관점에서 비용 효율성 등이 높다.

이를 동시 제공하는 전통적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는 퍼블릭과 프라이빗 클라우드, 레거시 시스템 각각에 대한 운영 부담이 크다. 고객사 보안 정책을 그대로 적용하기 어렵다는 한계도 있다.

뉴로클라우드는 고객사 전산실에 설치, 운영성과 보안성 등 기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문제점을 해결했다. NBP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동일한 관리·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운영 수준도 높다.

클라우드 서비스 중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 비중이 늘고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 중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 비중이 늘고 있다.>

뉴로클라우드는 고객사 물리적 상황에 맞춰 제공할 수 있도록 두 가지 하드웨어 타입으로 나뉜다. 랙 타입은 데이터센터 또는 전산실을 보유한 고객이 대상이다. 랙을 포함한 서버, 네트워크, 스토리지 등 전용 하드웨어를 제공한다. 또 다른 타입은 랙과 컨테이너형 데이터센터를 함께 제공하는 형태다. 스마트 서버 팜(Smart Server Farm)으로 부른다. 별도 전산 공간이 없는 고객이 대상이다. 랙 타입에서 제공하는 하드웨어 외에 공조시설, 전기시설이 구비된 컨테이너 형태 서버룸을 제공한다.

NBP는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전환)에 클라우드가 필수 요소로 뉴로클라우드가 스마트한 클라우드 구축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뉴로클라우드는 이미 한화생명에 구축, 경쟁력을 입증했다. 한화생명은 기간계 시스템인 보험코어시스템에 뉴로클라우드를 적용했다.

한화생명은 보험사 중요 자산인 고객정보를 외부에 두지 않으면서도 환경 변화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한 시스템 개편을 원했다.

임정욱 NBP 엔터프라이즈 세일즈 이사는 “한화생명은 뉴로클라우드를 한화생명 데이터센터에 직접 구축하고 도입함으로써 자체 보안 정책은 그대로 지키고, DB는 이중화 무중단 서비스가 가능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2017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출시한 NBP는 현재 16개 영역에서 156개 서비스와 상품을 제공한다. 주요 국가에 글로벌 리전(클라우드 데이터센터)도 운영한다. 뉴로클라우드를 앞세워 공공, 금융, 제조 등 전 산업 분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각오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NBP, 고객사에서 프라이빗·퍼블릭 동시 제공하는 '뉴로클라우드'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