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분해로 질소고리화합물 합성... 박철민 UNIST 교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철민 UNIST 교수(앞줄 왼쪽 첫번째)와 연구진.
<박철민 UNIST 교수(앞줄 왼쪽 첫번째)와 연구진.>

울산과학기술원(UNIST·총장 이용훈)은 박철민 자연과학부 교수팀이 전기분해를 이용해 '인돌로파이란'을 만드는 합성법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인돌로파이란은 항암, 항염 효과로 주목받고 있는 생리활성 물질로 '질소고리화합물'의 일종이다.

합성 방법이 많지 않고, 그마저도 합성 때 시약과 금속 촉매가 필요하거나 고온에서만 가능해 까다롭다.

박 교수팀은 전극의 음극과 양극에서 일어나는 반응을 동시에 이용해 '인돌'과 '활성 메틸렌'이라는 두 물질을 '짝지어' 인돌로파이란을 합성했다. 상온에서 공기 중의 산소를 시약으로, 금속 대신 아이오다이드를 촉매로 사용했다. 일정한 전압을 유지하는 정전압 모드에서 합성해 높은 전압에 의한 작용기 손상 문제도 극복했다.

박 교수팀이 개발한 합성법은 금속 촉매나 고온 환경 등에 구애받지 않고 공기 중에 풍부한 산소를 이용해 반응을 유도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이다.

이 합성법으로 '산소고리화합물' 합성도 가능해 신약 개발과 연구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박철민 교수는 “신약 개발을 위해서 생리활성물질을 찾는 것 외에도 이를 쉽게 합성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기존 합성법과 달리 전기에너지를 이용한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인 유기합성법”이라 말했다.

연구 성과는 '앙게반테 케미' 주목받는 논문으로 선정돼 7월 7일자에 실렸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