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M&A로 기사회생 노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스닥 상장사, 법률 검토 마무리
전제완 대표 "2주일 내로 결과 윤곽"
채권자 대부분 인수 전제로 출자전환
불발 땐 30일간 데이터 백업 제공키로

직원들의 임금을 체불한 혐의 등을 받는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의 2차공판이 23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렸다. 전제완 대표가 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직원들의 임금을 체불한 혐의 등을 받는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의 2차공판이 23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렸다. 전제완 대표가 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싸이월드가 코스닥 상장사와 기업인수합병(M&A) 실사를 준비하고 있다. 회생을 위한 사실상 마지막 시도라는 분석이다. 싸이월드 측은 인수가 불발되더라도 최종 폐업 전 약 1개월 동안 이용자 데이터 백업 기간을 제공한다.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는 23일 서울 동부지법에서 기자들과 만나 “H사가 싸이월드 인수를 위한 법률 검토를 대부분 마쳤다”면서 “마지막 단계인 실사가 시작되면 2주일 안으로 M&A 여부가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 대표에 따르면 싸이월드 인수를 검토하는 H사는 코스닥 상장사다. 전 대표는 이날 “지난달 이후 싸이월드 인수를 진지하게 검토한 곳은 H사와 비상장사 한 곳”이라고 밝혔다.

H사가 싸이월드 인수에 가장 근접했지만 기업 실사와 이사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

전 대표는 “H사가 인터넷 플랫폼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싸이월드3.0 개발까지 가능한 재무 여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전 대표는 “H사 경영권을 쥔 대주주와 직접 소통하고 있다”면서 “제가 싸이월드에 개인 명의로 대여한 약 30억원을 포기하는 조건으로 유상증자 방식 인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전 대표는 “싸이월드 채권자 대부분이 지난 1개월 동안 인수를 전제로 한 출자 전환을 마쳤다”고 덧붙였다. M&A 장애물이 될 수 있는 재무 부담을 최소화했다는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싸이월드 폐업 사실이 알려지며 상장사 3~4곳이 싸이월드 인수를 검토했다. 40대와 50대 이용자 데이터가 풍부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들 대부분은 검토 단계에서 인수 계획을 철회했다.

업계 관계자는 “싸이월드 데이터베이스(DB)가 정제되지 않았고, 모바일 플랫폼에 활용하기 어렵다는 것이 공통 의견”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백지 상태에서 인터넷 플랫폼 사업을 준비하는 곳은 싸이월드 인수로 진입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싸이월드는 지난 5월 국세청으로부터 세금 미납을 이유로 직권 폐업 조치를 받았다. 7월 현재 서비스 로그인은 가능하지만 이용이 원활하지 않다. 전 대표는 지난해부터 임금 체불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싸이월드는 국세청 폐업 과정에서 관할 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고해야 하는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 과기부는 싸이월드 대주주 전 대표가 회사 매각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보고 일단 제재를 유보했다.

전 대표는 싸이월드 인수가 최종 불발되면 과기정통부와 협의해 30일 동안 이용자 데이터 백업 기간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전 대표는 “싸이월드 데이터는 모두 안전하게 저장돼 있다”면서 “지금도 백업을 공지할 수 있지만 인수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일단 미뤘다”고 설명했다. 전 대표는 “마지막까지 싸이월드 회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직원 임금 체불로 기소된 전 대표에게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선고는 8월 20일 내려진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