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이후 50대 이상 스마트폰 사용 급증…언택트 서비스 이용 보편화 영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 사태 이후 50대 이상 스마트폰 사용 급증…언택트 서비스 이용 보편화 영향

코로나19 사태 이후 50대 이상 중장년층의 스마트폰 사용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디지털 영상 콘텐츠, 온라인 쇼핑과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등 언택트(비대면) 서비스 이용이 보편화한 영향이다.

라이나생명보험의 사회공헌재단인 라이나전성기재단이 전국 거주 만 49세 이상 1205명 회원에게 디지털 서비스 이용 현황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응답자 56.3%가 코로나19 이후 스마트폰을 보는 시간이 늘어났다고 대답했다.

이번 조사에서 눈에 띄는 점은 50+세대의 모바일 사용이 일상생활과 개인의 영역으로 파고들었다는 점이다. 기존 모바일 사용패턴이 뉴스, 검색서비스 혹은 커뮤니티와 SNS등 사회와 관계를 위한 것이라면 코로나19 이후 영화, 쇼핑, 음식배달 등 일상화, 개인화되는 변화를 보였다. 모바일 사용의 범위가 확장되고 그로 인한 환경적 산업적 확대가 일어날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처음 사용하게 된 디지털 서비스를 묻는 질문에서 응답자의 38.5%가 유튜브나 넷플릭스 등의 영상 서비스를 처음 이용하게 됐다고 답했다.

외출이 어려워지자 쇼핑을 하거나 장을 보고(32.5%), 음식을 주문하는 것(32.1%) 등의 일상적인 행동을 처음 시도하게 된 경우도 많았다. 60대 남성 응답자들은 대부분 유튜브, 넷플릭스 등의 영상 서비스를 선택한 반면, 60대 여성 응답자들은 마트 앱처럼 장보기 서비스를 선택했다.

음식배달 서비스를 처음으로 사용하게 됐다는 응답자의 35.1%는 50대 직장인이었다. 코로나19를 겪는 과정에서 50+가 기존 생활 방식은 유지하되 서비스 방식을 디지털로 대체하는 계기가 됐음을 알 수 있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