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K뉴딜위' 활동 착수…한국판 뉴딜 예산·법제도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더불어민주당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가 24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본격 활동에 착수했다. 위원회는 디지털·그린·안전망 3개 분과위원 및 자문위원을 임명하고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예산·법제도 개선 활동을 시작했다. 앞으로 격주마다 회의를 열기로 했다.

위원회는 이해찬 대표를 위원장으로 소속 의원의 30%를 분과위원으로 구성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 산업자원중소벤처위, 환경노동위, 국토교통위, 보건복지위, 교육위 등 관련 상임위를 맡은 50여명이다.

민주당이 위원회 조직을 갖추면서 정부가 앞서 신설한 대통령 주재 전략회의, 당정 추진본부, 관계장관회의 등 논의·추진기구와의 협력을 통해 문재인정부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드라이브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분과는 △디지털뉴딜 △그린뉴딜 △고용·사회안전망·사람투자 총 3개로 구성됐다. 디지털분과는 데이터댐과 인공지능(AI) 정부, 일·교육·의료 스마트그린인프라, 국민펀드·규제개혁·지방혁신 등을 다룬다. 그린분과는 탄소배출제로, 에너지분권 및 재생에너지 규제완화, 그린뉴딜금융, 그린뉴딜기본법·기후위기대응법 등을 논의한다. 안전망분과는 전국민고용보험, 상병수당 등을 다룬다.

조직체계
<조직체계>

디지털분과에는 이광재 위원장과 윤영찬 간사 겸 D.N.A.팀장을 비롯해 강병원 디지털전환팀장, 홍성국 실행지원팀장과 박찬대, 고민정, 조오섭, 이용우, 김경만, 김병주, 김용민, 신현영, 오기형, 유정주, 윤재갑, 임호선, 조오섭, 천준호 의원이 참여한다.

그린분과에는 김성환 위원장, 이소영 간사와 더불어 김정호, 문진석, 어기구, 박정, 양이원영, 민형배, 양경숙, 김남국, 김원이, 양경숙, 윤건영, 이용빈, 이원택, 정필모, 허영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안전망분과는 한정애 위원장과 정태호 간사, 강선우, 장철민, 서동용, 윤영덕, 양기대 의원이 활동한다.

안호영, 신정훈, 위성곤, 황희, 김영배, 이해식, 강득구, 윤준병, 이소영 의원은 디지털/그린 분과에, 김성주, 서영석 의원은 디지털/안전망 분과에 중복 참여하면서 공동·융합과제를 담당할 예정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대통령께서도 새로운 한국판 뉴딜의 방향을 잡고 적극 추진하고 계시고, 당에서도 그에 맞게 위원회를 구성해서 당정 간 긴밀하게 협의를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