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효능 높이고 부작용 줄인 암 진단·치료 물질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김기선)은 김재일·남정석 생명과학부 교수팀이 종양세포 억제 효과가 뛰어나고 독성으로 인한 항암제 부작용도 줄일 수 있는 새로운 암 진단 및 치료 물질을 공동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교수팀은 암세포 표면에서 과발현하는 단백질로, 종양 위험성을 예측하고 진단하는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로 주목받는 뉴클레오린(NCL)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신규 펩타이드(아미노산 결합체) 리간드(AGM-330)를 개발했다. 리간드는 수용체와 같은 큰 분자에 결합하는 물질로 의약품 개발에 사용된다.

유방암 유도 동물모델 실험에서 신규 펩타이드 리간드를 정맥 주사한 뒤 주요 장기별 축적을 형광 이미지로 검증한 모습.
<유방암 유도 동물모델 실험에서 신규 펩타이드 리간드를 정맥 주사한 뒤 주요 장기별 축적을 형광 이미지로 검증한 모습.>

교수팀이 개발한 펩타이드 리간드는 정상 세포에는 작용하지 않고 종양 세포에 특이적으로 결합한다. 유방암을 유도한 동물모델에 항암제 파클리탁셀(PTX)을 연결한 신규 펩타이드 리간드를 투여한 결과 PTX 단독 처리때 보다 종양 억제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PTX는 난용성 항암제로 계면활성제와 같은 독성을 가진 제제와 함께 사용하지만 새로운 펩타이드 리간드는 PTX 물 용해도를 개선해 별도 독성 제제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

교수팀은 신규 펩타이드 리간드를 항암제 효능을 증진시키는 운반체로 이용할 수 있으며 항암제 독성으로 인한 부작용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재일 교수는 “신규 펩타이드 리간드는 암 조기 진단에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 항암제 효능은 증진시키고 부작용은 크게 줄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일 GIST 교수(가운데)와 대학원생들.
<김재일 GIST 교수(가운데)와 대학원생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